[대한민국-키르기스스탄] ‘패스미스 연발’ 김민재의 선제골로 1-0 리드 (전반종료)

김현준 기자 | 2019.01.12 01:51
12일 오전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 하자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예선 2차전 키르기스스탄전에서 선제골을 터뜨린 한국 대표팀의 김민재. /사진=뉴스1


한국 축구 대표팀의 답답한 경기력이 이어졌으나 김민재의 귀중한 선제골이 터지면서 한 점 리드한 채 전반전을 마쳤다.

한국 대표팀이 12일 오전 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 하자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예선 2차전 키르기스스탄과의 맞대결에서 1-0으로 앞서고 있다.

키르기스스탄은 지난 중국전처럼 전반 초반부터 라인을 올리며 적극적으로 나섰다. 이에 한국은 호시탐탐 키르기스스탄의 뒷공간을 노렸다. 이날도 중원에서 도는 패스가 다소 부정확하면서 공격이 생각만큼 잘 풀리지 않았다. 구자철과 정우영이 여전히 좋지 못한 컨디션을 보였다.

전반 15분이 지나면서 어느덧 키르기스스탄은 라인을 다소 내리면서 한국의 공세에 대비했다. 한국은 상대 선수들이 밀집한 중원을 피해 이용과 홍철을 활용하면서 측면에서 공격 활로를 모색했으나 크로스의 정확도가 아쉬웠다.

그러나 키르기스스탄의 패스미스가 이어지면서 한국이 점차 기회를 만들어갔다. 전반 17분에는 황인범의 강력한 왼발 슈팅이 아쉽게 빗나갔다. 전반 20분에는 이청용의 패스를 받은 황의조의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도 오른쪽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전반 33분 한국 골문 앞 혼전 상황에서 사긴바에프가 좋은 기회를 맞았지만, 슈팅이 김승규 정면으로 향하면서 위기를 넘겼다.

전반 35분 한국이 결정적인 기회를 놓쳤다. 이용의 기습적인 패스를 받은 구자철이 컷백 패스를 건넜으나 이청용의 슈팅이 빈 골문 위를 향하면서 기회가 무산됐다. 전반 41분 이청용의 패스를 받은 구자철의 낮고 날카로운 슈팅도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김민재가 해결사로 나섰다. 전반 41분 김민재가 수비수들이 대인 마크를 놓친 순간을 틈타 코너킥 볼을 머리로 방향을 살짝 바꾸면서 골을 만들어냈다. 이후 분위기가 달아오른 상황에서 홍철의 슈팅이 골키퍼에 아쉽게 막히면서 추가골 기회를 놓치며 한국이 키르기스스탄에게 1-0으로 앞서간 채 전반전이 마무리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