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월세전환율' 역대 최저… 전세시장 안정

김노향 기자 | 2019.01.11 09:03
/사진=뉴시스

전월세 전환율이 전국적으로 역대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전월세 전환율은 전세를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임대료 비율로 낮을수록 월세부담이 적다는 의미다.

한국감정원은 11일 지난해 11월 신고기준 실거래가 조사 결과 전월세 전환율이 6.1%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통계작성을 시작한 2011년 1월 이후 최저치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5.7%, 지방 7.2%로 수도권이 더 낮았다. 서울은 수도권 평균보다 낮은 5.3%다.

이런 현상은 지난해 주택시장 호황으로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과 신규분양이 늘어나 아파트 공급이 많아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한동안 저금리로 집주인들이 전세보다 월세를 선호했는데 금리가 다시 오르고 전세 공급과잉이 심해져 시장이 안정돼가는 신호"라고 분석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