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사느라 팍팍한 살림살이… 가계 여윳돈 11조원 제자리

이남의 기자 | 2019.01.09 14:11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해 3분기 가계 여유자금이 11조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신규주택 구입에 돈을 쓰느라 가계의 여유자금이 부족한 현상이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2018년 3분기 중 자금순환(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금운용 규모는 11조원으로 직전 분기(11조원)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자금순환은 가계와 정부 기업 등 경제주체의 자금운용 상황을 보여주는 지표다. 순자금운용은 경제주체가 예금, 채권, 보험·연금 준비금 등으로 굴리는 자금운용액에서 금융사 대출금 등 자금조달액을 뺀 수치로 여윳돈을 뜻한다.

지난해 3분기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자금운용은 지분 증권과 투자 등을 중심으로 줄었다. 이에 직전 분기보다 2조4000억원 감소한 36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글로벌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에 따른 주가 하락 여파 등의 결과로 풀이된다. 같은 기간 자금조달 역시 금융사 단기차입금을 중심으로 2조5000억원 감소한 25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금운용 규모는 점차 내리막길을 걸어 2009~2017년 평균치인 13조6000억원 아래로 떨어졌다. 지난해 1분기 16조9000억원을 기록한 데 이어 2분기에는 5조9000억원 감소한 11조원을 기록했고, 3분기에도 상황이 나아지지 못했다. 

지난해 3분기 말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금융자산은 2008조5000억원으로 14조1000억원 늘었다. 이에 금융자산을 금융부채로 나눈 배율은 2.14배로 전분기말(2.15배)보다 소폭 하락했다. 2012년 2분기(2.14배)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부동산 투자 붐 여파로 주택 등 실물자산에 대한 투자가 높은 수준에서 유지되면서 금융자산을 금융부채로 나눈 배율이 추가로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3분기 비금융 법인기업의 순자금조달(자금 운용-자금 조달·순자금 운용이 음의 값인 경우)은 7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설비 및 건설 투자 조정세와 한국전력 등의 영업이익 증가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2분기(15조4000억원)보다 감소했다.

비금융 법인기업의 자금 조달과 자금운용은 직전 분기보다 모두 확대됐다. 자금조달은 직·간접금융을 통해 23조7000억원 늘어난 51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자금운용은 금융사 에치금과 채권 운용이 증가해 31조9000억원 뛴 44조원으로 늘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