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경상 흑자 50.6억달러… 흑자폭 7개월 만에 최소

서대웅 기자 | 2019.01.08 10:58
/사진=뉴시스


지난해 11월 경상수지 흑자 폭이 7개월 만에 가장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상품수지 흑자 폭이 9개월 만에 가장 작았던 영향이다.

한국은행이 8일 발표한 2018년 11월 국제수지(잠정)를 보면 경상수지는 50억6000만달러 흑자로 2012년 3월 이후 81개월 연속으로 흑자를 기록했다. 그러나 흑자 규모는 지난 4월(17억6000만달러) 이후 7개월 만에 가장 작았다. 2017년 같은 기간(74억3000만달러)보다는 23억7000만달러 줄어들었다.

수출과 수입의 차를 보여주는 상품수지는 79억7000만달러로 2017년 같은 기간(114억6000만달러)보다 34억9000만달러 감소했다. 지난 10월(91억9000만달러)보다는 12억2000만달러 감소했다.

수출은 517억2000만달러로 2017년 11월보다 0.5% 증가하는 데 그쳤다. 수입은 437억4000만달러로 같은 기간 9.3%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수출은 반도체·석유제품 등 주력품목의 단가 둔화, 세계교역량의 둔화, 그간 높은 증가세로 인한 기저효과 등의 영향을 받았다”며 "수입은 전년대비 높은 원유도입단가의 영향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서비스수지는 22억9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해 2017년 같은 기간(-32억7000만달러)보다 적자 폭이 9억8000만달러 줄었다. 운송수지가 1억4000만달러 적자에 그치며 적자 폭이 이전해 같은 기간(-5억달러)과 비교해 줄었다.

여행수지는 적자 폭이 전년 동월대비 감소했다. 그러나 10월보다는 적자가 다시 소폭 커졌다. 11월 여행수지는 12억7000만달러 적자로 2017년 11월(-15억5000만달러)보다 2억8000만달러 줄었다. 10월(-9억5000만달러)보다는 적자가 3억2000만달러 늘었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의 순 자산(자산에서 부채를 뺀 것)은 42억6000억달러로 전년 동기(104억4000만달러)보다 62억2000만달러 감소했다. 10월(105억9000만달러)보다는 63억3000만달러 줄었다. 직접투자는 2억2000만달러 순자산을 기록했다.

주식과 채권 등 증권투자도 50억3000만달러 순자산으로 지난 10월(67억5000만달러)보다 17억2000만달러 줄었다. 그러나 전년동기(21억달러)보다는 30억3000만달러 늘었다. 내국인의 해외증권투자는 48억4000만달러로 2015년 9월 이후 39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외국인의 국내증권투자는 1억9000만달러 감소해 3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한은 관계자는 “내국인의 해외주식투자는 글로벌 주식시장 약세에도 미국을 중심으로 증가했고 채권투자는 미국 정책금리 인상속도 완화 기대로 증가폭이 늘었다”며 “외국인의 주식투자는 미·중 무역분쟁 완화 기대로 투자심리가 개선되며 감소 폭이 축소했으며 외국인의 채권투자는 연말 결산을 앞두고 채권 거래량이 줄어든 가운데 소폭 증가 전환했다”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