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남부에 열대성 폭풍 강타… 관광객 3만명 발 묶여

이남의 기자 | 2019.01.05 13:56
/사진=이미지투데이

푸켓 등 유명관광지가 밀집한 태국 남부에 열대성 폭풍이 강타해 3만명에 가까운 관광객이 섬에 고립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5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열대성 폭풍 '파북'(Pabuk)이 전날 낮 12시45분(현지시간)께 태국 남부 나콘시 탐마랏주로 상륙했다. 우기가 아닌 시기에 열대성 폭풍이 이 지역을 강타한 것은 약 30년 만에 일이다.

파북은 상륙 후 최대 풍속이 시속 75㎞에서 65㎞로 약화했지만 여전히 위력적인 폭풍우를 동반해 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강한 바람으로 나콘 시 탐마랏 공항을 비롯해 공항 3곳이 폐쇄되고 최고 5m의 높은 파고로 여객선 운항이 전면 중단되는 바람에 관광객 2만9000명이 스쿠버 다이빙 장소로 유명한 꼬 따오 등 섬 3곳에 고립됐다.

또 나무와 전봇대 전복 사고 등으로 대규모 정전 사태가 발생했고 홍수로 도로 곳곳이 끊겼다. 11개 주의 각급 학교 1500개가 휴교했다.

기상청은 파북이 5일 열대성 저기압으로 약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