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부분일식 '우주쇼'… 달이 해 일부 감춘다

이남의 기자 | 2019.01.05 10:56
/사진=이미지투데이

새해 첫 주말부터 달이 태양을 가리는 우주 쇼가 펼쳐진다.

5일 한국천문연구원(천문연)에 따르면 6일 오전 부분일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오전 8시36분 달이 해의 위쪽 중앙을 감추기 시작한다. 오전 9시45분에는 해가 최대로 가려진다.

일식 면적은 서울 기준 태양의 24.2%다. 달에 가려지는 태양 지름의 최대 비율(식분)은 0.363이다. 오전 11시3분에는 달이 해와 완전히 떨어지면서 일식 현상을 끝낸다.

이날 전국 주요 과학관과 천문대에서는 관측 행사를 연다. 국립과천과학관에서는 태양 전용 망원경으로 일식의 전 과정을 볼 수 있다. 스마트폰으로 일식 장면을 촬영하는 것도 가능하다.

한국천문우주과학관협회는 일식 관련 영상을 보여주고, 한국과학창의재단은 과학공연 ‘사이언스 버스킹’을 지원한다. 대전 시민천문대, 부산 금련산 청소년수련원, 경북 예천 천문우주센터, 강원 양구 국토정중앙천문대 등지에서도 시민을 위한 자리를 마련한다.

이서구 천문연 대국민홍보팀장은 “일식을 맨눈으로 보면 눈이 상할 위험이 있다”며 “태양 필터나 여러 겹의 짙은 색 셀로판지 등을 꼭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천문연 측은 소셜미디어 생중계를 준비 중이다. 6일 오전부터 천문연 페이스북에서 천문학자와 함께하는 라이브 방송을 할 계획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