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금융권 최대과제는 경제 혁신성장 지원"

이남의 기자 | 2019.01.03 16:03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3일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9 범금융 신년인사회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사진=임한별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올해 금융권의 최대 과제로 경제 혁신성장 지원을 강조했다. 

윤석헌 원장은 3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범 금융권 신년인사회에서 "지금 시점에서 우리나라 금융의 가장 중요한 과제는 자금중개라는 금융 본연의 기능을 보다 효율적이고 혁신적으로 수행해 경제의 혁신성장을 지원하는 것"이라며 "금감원도 튼실한 금융감독으로 이를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올해 금융권에 건전성 유지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올해 금융권은 세계 경제 둔화, 통상 마찰, 가계부채 등 대내외 불안 요인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리스크를 관리해 나가야 한다"며 "미처 신경 쓰지 못했던 위험 요인은 없는지 점검하고 건전성 유지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윤 원장은 중국 오경의 하나인 예기(禮記)에 '치우침 없이 바르게'라는 뜻의 '중정'(中正)이란 말을 언급하며 올해 금융 감독도 이를 원칙으로 삼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올해에도 우리 모두 힘을 모아 우리 금융시장을 보다 활력 있고 공정하며 성숙한 시장으로 만들고 우리 사회에 도움이 되는 쓸모 있는 금융이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