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수장들 "혁신금융, 경제활력 제고에 선도적 역할해야"

이남의 기자 | 2019.01.03 15:55
3일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9년 범금융 신년인사회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참석자들이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의 제의로 건배하고 있다. (왼쪽 두번째부터)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유동수 의원, 홍남기 부총리, 최종구 금융위원장,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사진=임한별 기자

경제·금융 수장들이 새해를 맞아 한 자리에 모였다. 계속된 경기 침체기에 국내외 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어 '혁신금융'이 필요하다는 데 한 목소리를 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오후 2시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2019년 범금융 신년 인사회’에서 “국민들의 열정이 지난 100년의 대한민국을 만들었다. 앞으로의 100년은 금융이 주도해 달라”고 당부했다.

홍 부총리는 신년사에서 “지난해 여러 여려운 상황에서도 혁신성장 이루고 경제의 포용성을 강화하는데 금융계의 역할이 컸다”고 덕담하며 “올해 국민들의 꿈과 희망을 이루는데 금융이 크게 기여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년사에는 올해 정부의 경제 정책 방향도 담겼다. 그는 “올해 우리 경제의 활력 제고에 역점을 두겠다”며 “정부가 그간 펼친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으로 일자리, 민생에서의 성과가 나올 중요한 시기다. 우리 경제의 경제 체질과 구조를 개선하는 과제도 차질없이 시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금융산업의 경쟁력과 역동성이 제고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뒷받침할 것”이라며 “올해는 금융 혁신을 가속화하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전통 주력산업이 경쟁력을 회복하고 산업 구조가 고도화될 수 있도록 하는 데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혁신기업이 창업부터 성장단계에 이르기까지 모험, 혁신 자금을 원활히 조달해야 할 것”이라며 “담보가 부족해 자금 흐름이 왜곡되는 일을 최소화하고 금융업이 독과점적 구조에서 벗어나 경쟁적으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금융권에 위험요인 점검과 건전성 유지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윤 원장은 “세계경제 둔화, 통상 마찰, 가계부채 등 대내외 불안요인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리스크를 관리해 나가야 하겠다”며 “현 시점에서 우리나라 금융의 가장 중요한 과제는 자금중개라는 금융 본연의 기능을 보다 효율적이고 보다 혁신적으로 수행해 경제의 혁신성장을 지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금융 이용자의 권익을 두텁게 보호하고 금융의 혜택이 취약계층에게도 골고루 제공될 수 있도록 힘쓰는 것도 중요한 과제”라고 덧붙였다. 

이날 범금융 신년 인사회에는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이 건배사를 제의했다. 김태영 회장은 “금융인들이 합심해 글로벌화를 통해 국제 경쟁력을 강화하고 디지털 전환을 확대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해 나가자”며 “글로벌 금융, 디지털 금융, 시너지금융”을 외치며 마무리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