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위원장 "기해년 금융혁신 가속화에 역량 집중"

이남의 기자 | 2019.01.03 15:43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3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9년 범금융기관 신년인사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사진=임한별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3일 "올해 금융인들과 함께 금융혁신을 한층 가속화해 나가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9년 범금융기관 신년인사회에서 “금융산업의 경쟁력과 역동성이 제고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뒷받침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통 주력 산업이 경쟁력을 회복하고 산업 구조가 고도화될 수 있도록 하는 데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고, 혁신 기업이 창업부터 성장단계에 이르기까지 모험, 혁신 자금을 원활히 조달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최 위원장은 “담보가 부족해 자금 흐름이 왜곡되는 일을 최소화하고 금융업이 독과점적 구조에서 벗어나 경쟁적으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데 앞장서도록 지원할 계획”이라며 “보다 창의적이고 유연한 규제 환경을 구현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했다.

그는 “서민 자금 지원 체계 개편을 통해 어려운 취약 계층이 더 큰 도움을 받을 수 있게 하고 경제 민주주의 달성을 위한 공정한 시장 질서 확립에도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올해 경제 여건이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가계부채 등 위험요인 관리에도 각별히 유의하겠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최 위원장은 “금융 당국의 철학은 금융시장의 왜곡과 불완전한 부분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공공의 이익을 추구하는 것”이라며 “금융혁신은 이를 더 잘 이뤄나가는 과정”이라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