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립유치원 비리 사태', 2018년 교육계 최대 뉴스로 선정

강인귀 기자 | 2018.12.14 10:38
학부모들이 올 한해 교육계 최대 뉴스로 ‘사립유치원 비리 사태’를 1위로 꼽았다.
/사진=윤선생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이 12월 4일부터 9일까지 고등학생 이하 자녀를 둔 학부모 52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10가지 교육 이슈 중 3가지를 투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조사결과 ‘사립유치원 비리 사태’가 52.5%의 득표를 얻어 교육계 최대의 이슈로 뽑혔다. 이어 ‘유치원·어린이집 방과후 영어수업 금지 철회, 놀이중심 허용’(43.5%)이 2위,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안 발표’(35.3%)가 3위로 꼽혔다.

다음으로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불수능 논란’(31.3%), ‘숙명여고 내신시험 유출 사태’(30.3%), ‘고등학교 무상교육 조기 시행’(29.4%), ‘초등 저학년 오후 3시 하교 정책 추진’(25.2%), 순을 보였으며, 이외에도 ‘학교 고농도 미세먼지대책 발표’(21.2%), ‘학원 휴일 휴무제 법제화 추진’(16.2%), ‘유치원 온라인 입학 관리시스템 ‘처음학교로’ 참여 의무화’(15.1%) 등이 있었다.

이번 설문결과는 자녀 연령대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미취학 자녀를 둔 학부모(51.7%)와 초등 저학년 자녀를 둔 학부모의 경우(66.7%)의 경우 절반 이상이 ‘사립유치원 비리 사태’를 화두가 된 교육 이슈로 꼽은 반면, 중학생 자녀의 학부모(89.4%)와 고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65.6%)는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안 발표’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특히 고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의 경우, 자녀의 입시 문제와 직결된 ‘숙명여고 내신시험 유출 사태’를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안 발표’와 동일한 응답률(65.6%)을 보이며 공동 1위로 꼽기도 했다.

‘교육계 뉴스를 선정하는데 영향을 미친 요소는 무엇인가’란 질문에는 40.4%가 ‘사회적 이슈’라고 응답했다. ‘자녀의 연령대’는 31.3%, ‘자녀의 진로·진학과의 연관성’ 21.2%, ‘부모 직업과의 연관성’은 7.1%로 나타났다.

한편 학부모들은 ‘새해에 접하고 싶은 교육 뉴스’로 ‘학교현장의 미세먼지 저감 시설 완비 소식’(20.4%)을 1위로 꼽았다. 이어 ‘사교육비 부담 완화 소식’(20.2%)이 근소한 차이로 2위를 기록했으며, ‘돌봄 교실, 방과후 교실 확대 소식’(13.2%), ‘공교육 강화 관련 정책 마련 소식’(12.0%), ‘유치원 입학관리시스템 정착을 통한 유치원 원서접수 불편 해소 소식’(10.1%)가 그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초등 1,2학년 방과후 영어수업이 다시 진행된다는 소식’(9.2%), ‘무상급식 시행 등 교육복지 확대 소식’(8.0%), ‘학교폭력 청소년 처벌강화 등 학교폭력 방지 관련 소식’(7.1%) 등이 있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