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장기 소액연체자 채무감면 신청, 내년 2월 마감"

이남의 기자 | 2018.12.07 16:39
/사진=머니S

금융당국이 내년 2월 장기 소액연체자 채무감면 신청기한 만료를 앞두고 적극적인 홍보전에 돌입했다.

금융위원회는 7일 오후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장기 소액연체자 신용서포터즈 출범식과 추진현황 점검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내년 2월 말 장기 소액연체자 채무감면 신청 만료를 앞두고 신청을 독려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다.

금융위는 지난해 11월 1000만원 이하의 빚을 10년 이상 갚지 못한 장기 소액연체자의 채무를 감면하기로 했다. 당초 올 8월 말까지 신청을 받기로 했으나 신청자가 5만여명에 그치는 등 저조해 신청기한을 내년 2월말까지 연장했다.

금융당국이 파악한 신청 대상자는 30만~40만명 정도로 추정된다. 금융위 관계자는 "신청 기한을 연장한 이후 2만1000명이 추가로 신청해서 11월말까지 모두 8만7000명이 채무 감면을 신청했다"며 "잔여 신청기간 동안 홍보를 강화해 더 많은 사람에게 채무감면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출범한 신용서포터즈는 사회복지사, 통장 등으로 구성됐다. 금융위는 신용서포터즈가 장기소액연체자를 찾아 제도를 안내하고 신청을 도울 계획이다. 신용서포터즈는 지난 10월 부산 남구청을 시작으로 이날 출범한 서울 동작구 등을 포함해 총 30개 지자체에서 결성됐다.

또 금융위는 채무 감면을 신청했다 일부 조건이 미비해 탈락한 이들을 위한 방안도 내놨다. 금융위는 채무 감면이 어려운 신청자에 대해서는 개인회생절차, 신복위 채무조정 등 다른 채무조정 제도를 안내할 계획이다.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취약차주에 대한 채무조정이 상시적으로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채무조정을 비용으로만 볼 것이 아니라 채무자와의 지속가능한 관계 수립을 위한 투자로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