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런타자' 김동엽 영입한 삼성… "지명타자로 공격력 극대화"

류은혁 기자 | 2018.12.07 13:56
김동엽 선수, /사진=뉴시스


삼성 라이온즈가 포수 이지영을 떠나보내고 2년 연속 20홈런 타자 김동엽을 영입하며 중심 타선을 강화했다.

삼성 라이온즈는 7일 넥센 히어로즈, SK 와이번스와 삼각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삼성은 외야수 김동엽을 영입했고, 포수 이지영은 넥센으로 이적하게 됐다. SK는 외야수 고종욱을 손에 넣었다.

삼성 측은 트레이드 직후 "김동엽 영입은 장타력 보강 차원에서 이뤄졌다. 김동엽이 라팍을 홈으로 쓸 경우 좋은 장타를 더 많이 쳐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동엽은 공격은 뛰어난 반면 수비는 다소 아쉽다. 이에 삼성은 "김동엽은 다음 시즌부터 주로 지명타자로 기용될 전망"이라며 "수비 부담을 덜어주고 공격력을 극대화하기 위한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삼성은 "이번 트레이드는 넥센으로 이적하게 된 포수 이지영에게 길을 터주기 위한 결정이기도 했다. 이지영은 타 구단에서도 충분히 주전으로 기용될 수 있는 자원"이라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