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렬 차관 “이달 남북철도 착공식”… 김정은 참석 가능성 높아

김창성 기자 | 2018.12.06 16:16

지난달 30일부터 진행된 남북 철도 공동조사에서 남북 관계자들이 신의주-단둥 국경 조중친선다리를 점검하는 모습. /사진=통일부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은 신도시 교통대책이 기존에 미흡했던 철도사업을 중심으로 마련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이달 남북철도 착공식엔 김정은 위원장 참석 가능성이 높다며 대북제재 해소 논의를 위해 한미정부간 워킹그룹 회의가 진행 중이라고 귀띔했다.

김 차관은 6일 세종정부청사에서 열린 국토부 기자단 오찬간담회를 통해 “별내선, 하남 5호선, 위례 트램 등 2기신도시는 기존에 약속한 철도사업이 25% 수준에 머물고 있다”며 “이에 따라 광역교통난이 지속돼 이를 빠르게 진행하는 방안이 이달 교통대책에 담길 것”이라고 말했다.

김 차관은 “사업 예비 타당성조사(예타) 절차의 영향으로 추진이 지연되는 경향이 있다”며 “하지만 해당사업은 입주민이 낸 부담금이 있기 때문에 예타를 빠르게 진행하거나 면제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설명했다.

3기 신도시의 경우 전체적으로 어디가 문제인지를 권역별 교통축별로 살펴보고 있으며 광역급행철도(GTX)-A 노선의 경우 연내 착공을 위해 국토부의 역량을 최대한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남북철도 연결사업 관련해서도 언급했다. 김 차관은 “남북정부는 이번 조사가 미흡할 경우 내년에 추가조사를 하기로 합의했다”며 “기본계획이나 실시계획 등 설계할 때 필요하면 추가조사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재원조달 방안과 추진방식에 대해 “현재 내부 검토 단계며 기본적으로는 우리가 주된 역할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 차관은 “이달 중 예정된 남북철도 연결공사 착공식의 경우 장소는 북한과 통일부의 합의에 의해 진행될 것”이라며 “판문점이나 개성, 도라산역 등 2가지 대안이 유력하다고 본다”고 예측했다.

이어 “착공식엔 김정은 위원장의 참석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며 “국토부는 언제든 착공식을 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