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 속 쇼핑 놀이터"… 명품 없는 '롯데 프리미엄 아울렛 기흥점' 가보니

김설아 기자 | 2018.12.06 09:42
롯데 프리미엄아울렛 기흥점 전경/사진=김설아 기자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롯데백화점이 경기 용인시 기흥구 고매동에 6번째 프리미엄 아울렛을 오늘(6일) 연다. 매장 설계도 크게 바꿨다. 산지라는 주변 지형 특성을 살려 경사지를 활용한 계단형 구조로 설계됐다. 동시에 차별화도 시도했다. 상업시설 위주였던 기존 아웃렛 보다 50%가량 휴식공간을 늘렸고 실내 서핑샵과 펫파크 등 고객 맞춤형 체험 공간도 마련했다.

◆서울에서 60분… 자연 담은 쇼핑 놀이터

롯데 프리미엄 아울렛 기흥점 규모는 연면적이 18만㎡(5만3000평)에 달한다. 수도권 프리미엄 아울렛 중 가장 크다. 접근성도 좋다. 경부고속도로, 영동 고속도로, 분상수서간도로 등 5개의 지방도로로 연결돼 통탄 신도시, 수원, 분당까지 30분 내 접근이 가능하며 서울 경기권에선 60분 이내 거리다.


롯데 프리미엄아울렛 기흥점 전경/사진=김설아 기자
개장에 앞서 롯데아울렛 노윤철 영업본부장은 “1차상권(10km 이내)인 동탄, 용인, 수원 지역 내에 약 250만명이 거주하고 있고 연간 500만명 이상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건물들은 이탈리아 피렌체를 벤치마킹해 아웃렛이 주는 디자인 전략을 보다 강화했다. 피렌체의 피티궁전과 우피치 미술관을 재현해 아웃렛 동선마다 마치 유럽에 온 듯한 느낌을 준다. 정문에는 유럽 정원 양식의 돔 조형물인 ‘로툰다’를 설치했고, 지하 2층 외부에는 피노키오 조형물이 설치된 ‘피노키오 광장’이 있다.


롯데 프리미엄아울렛 기흥점 전경/사진=김설아 기자
아웃렛 곳곳에 자연 테마공간도 조성됐다. 지하 1층 내부에는 층고 23m, 영업면적 340㎡(103평) 규모의 피크닉 가든이 있다. 천장에서부터 아래로 10여개의 미디어 파사드를 설치해 실제 폭포수를 보는 듯한 느낌을 준다.

1층 외부에는 약 8억원을 투자해 만든 ‘숲 모험 놀이터’가 자리했다. 숲 모험 놀이터는 바닥 전체에 우레탄을 깔아 안전성을 더하고 대형 인공 트리와 그물 놀이시설을 설치해 아이들이 맘껏 뛰어 놀 수 있도록 만들었다.

이정혜 롯데백화점 디자인실장은 “용인이 주는 지역색과 아웃렛에서 사랑하는 도시 테마를 함께 담는 방향으로 설게됐다”며 “피렌체를 콘셉트로 하고 있지만 고객과의 친밀함과 건물의 심플함을 담으려고 했다”고 말했다.

◆'명품 브랜드' 빈 자리는 '롯데탑스'로

브랜드 구성도 지역 특성에 맞게 확대했다. 30~40대 인구비율이 높은 인구 특징을 살려 유아동 브랜드 비중을 늘렸다. 베네통키즈, 마이리틀타이거, 게스키즈 등 총 37개 브랜드로 아웃렛 중에서 가장 많다.


롯데 프리미엄아울렛 기흥점 전경/사진=김설아 기자
기흥점 옆에 골프 8학군으로 유명한 ‘코리아 CC골프장’이 위치해 있는 점을 고려해 골프 상품군도 대거 확충했다. 집객효과를 높이기 위해선 지역 특성을 살린 브랜드를 선보이는 게 중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이 외에도 기흥점에는 한섬 4대 브랜드라 불리는 타임, 마인, 시스템, SJSJ 등 국내 유명브랜드, 해외 패션 브랜드, SPA브랜드, 식음료 F&B 브랜드까지 약 300여개 브랜드가 입점돼 있다.

다만 해외 명품 브랜드는 눈에 띄는 것이 없다. 코치, DKNY, 마이클코어스 정도로 사실상 명품과는 거리가 있는 브랜드 들 뿐이다. 롯데는 자체 편집숍 ‘롯데탑스’를 내세워 이런 단점을 극복하고자 했다.


롯데 프리미엄아울렛 기흥점 전경/사진=김설아 기자
롯데탑스는 롯데백화점 바이어가 해외에서 직접 사온 제품을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하는 해외패션 편집숍. 구찌, 펜디, 버버리, 페레가모, 지방시, 이브생로랑, 발렌시아가 등 해외 명품 브랜드를 20~50% 저렴하게 판매한다.

노윤철 롯데아울렛 영업본부장은 “프리미엄 브랜드 유치가 어렵다는 것은 아웃렛 업계가 공통으로 겪고 있는 고민”이라면서 “2~3년 안에 기흥 아울렛이 정착된다면 자연스럽게 해외 명품 브랜드 입점도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실내 서핑샵·반려동물 놀이터… 체험형 공간 눈길


롯데 프리미엄아울렛 기흥점 전경/사진=김설아 기자
기흥점의 또 다른 강점은 체험형 콘텐츠 확충이다. 국내 유통업체 최초로 140평 규모의 실내 서핑샵이 들어섰다. 인공파도 위에서 1분 동안 쏟아지는 11만3000톤의 물을 시속 27km로 즐길 수 있다.

골프 브랜드 강화에 맞춰 골프용품 전문 매장인 골프존 마켓도 선보인다. 이곳에서는 300인치 커브드 와이드 스크린이 설치된 스크린 골프룸이 있다. 누구나 무료로 이용가능하며 골프 시타와 함께 전문가에게 원포인트 레슨도 받을 수 있다.

애견인구 1000만시대에 맞춰 대형반려동물 놀이터도 마련됐다. 반려견과 함께 쉴 수 있는 시설과 휴게공간이다. 펫파크 내에는 도그런 잔디 뿐 아니라 음수대, 배변 봉투함, 피크닉 테이블 등도 준비돼 있다.

아웃렛에 처음 들어선 예스24 중고서점도 눈길을 끈다. 극장식 좌석을 마련해 책만 보는 게 아니라 강연을 듣고 작가와 토론하는 열린 공간으로 꾸몄다.


롯데 프리미엄아울렛 기흥점 전경/사진=김설아 기자
맛집 유치에도 힘썼다. 지하 1층에 13개 브랜드가 참여한 오픈 다이닝 컨셉의 피크닉 푸드홀을 구성했고 가로수길에서 줄서서 먹는 프리미엄 떡볶이 ‘빌라 드 스파이시 스트리트’ 등 맛집도 선보인다. 스페셜티 커피 전문 브랜드 앤트러사이트도 유통사 최초로 임점한다.

롯데는 용인 에버랜드, 한국민속촌 등 주변과의 시너지 효과를 통해 “1년 이내 매출 4000억원을 달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정후식 롯데프리미엄아울렛 기흥점장은 “기흥점 출점으로 경기 남부에는 처음으로 프리미엄 아웃렛이 생겼다”며 “2019년 말 이케아가 들어서고 용인시에서 도시개발사업으로 세계음식문화거리와 레지던스 등 관광단지를 조성하고 있어 향후 추가적인 시너지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