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보협회, 보험범죄 막은 유공자 135명 표창

김정훈 기자 | 2018.12.05 14:33

손해보험협회는 5일 생명보험협회와 공동으로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알림2관에서 보험범죄 근절에 공로가 큰 경찰관과 보험업계 조사자를 대상으로 '2018 보험범죄방지 유공자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18회를 맞은 이번 시상식에서는 광주북부경찰서 김종민 경감 등 4명이 금융위원장 표창을 수상하는 등 보험범죄방지 유공자 135명을 선정·시상했다. 김 경감은 실손보험 가입자와 공모해 건강보험 요양급여 및 민영보험금 12억원을 편취한 한의사 등 220명을 검거한 공로로 금융위원장상을 수상했다.

삼성화재 박원철 책임은 사무장 병원 등 14건 145억원, 삼성생명 천형찬 책임은 한방병원 보험사기 등 12건 53억원을 적발한 공로로 각각 금융감독원장상을 수상했다. 손보협회에 따르면 보험범죄로 연간 4조5000억원의 비용이 누수돼 가구당 23만원의 추가부담이 발생하고 있다.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은 "보험금을 노린 살인·방화 등 강력사건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등 반사회적 범죄로 발전되고 있다"며 "앞으로 보험업계는 금융당국, 경찰, 유관기관과 공조를 강화하고 법·제도 개선을 통해 보험범죄 근절에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