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자금운용 기관평가에 사회적 가치 기여도 반영

김창성 기자 | 2018.12.05 13:28
LH가 자금운용 기관평가에 사회적 가치 기여도를 반영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사회적 가치 활성화를 위해 공기업 최초로 자금운용 금융기관 평가에 사회적 가치 기여도를 반영했다고 5일 밝혔다.

기존에 LH는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자금운용을 위해 매년 상·하반기 금융기관의 신용도, 유동성 등 주요 경영지표를 평가해 운용 대상기관을 선정하고 예치한도를 차등 부여했다.

하지만 최근 사회적 가치 실현이 공공기관의 주요 과제로 대두되면서 공공기관의 자금을 운용하는 금융기관도 경제적 능력을 갖출 뿐 아니라 사회적 가치 활성화에도 기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새로운 평가방법은 은행연합회의 ‘사회공헌 활동보고서’를 바탕으로 금융기관의 사회적 가치 기여도를 평가한다.

지난 11월 제1금융권 11개 은행을 대상으로 우선 시행돼 올해 자금운용기준 조정에 반영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먼저 각 은행을 기존 방법대로 평가해 기본 예치한도 1000억~3000억원을 부여한 후 사회적 가치 기여도 평가에 따라 11개 은행을 3개 집단으로 나눈다. 또 상위 집단부터 기본 예치한도의 100%, 50%, 0%의 추가 한도를 차등 부여한다.

LH는 금융기관의 일자리 창출 활동 역시 독려하기 위해 내년 중 일자리 창출 관련 평가를 도입할 예정이다. 또 앞으로 사례 검토를 거쳐 제2금융권도 사회적 가치 및 일자리 창출 기여도 평가에 포함하는 등 새로운 평가 방법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