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어르신 위한 ‘따뜻한 보금자리’ 지원

이남의 기자 | 2018.12.04 16:57
신한금융지주는 4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남대문쪽방상담소에서 쪽방 주민들을 위한 '신한 따뜻한 보금자리 만들기'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이날 행사에 참가한 조용병 회장(왼쪽)이 구세군자선냄비본부 김필수 사령관(오른쪽)에게 시설 리모델링과 방한용품 지원에 필요한 후원금을 전달하고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

신한금융그룹은 4일 서울 중구 남대문쪽방상담소에서 쪽방 주민들을 위한 '신한 따뜻한 보금자리 만들기'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신한금융은 올해로 11년째 연말에 소외된 이웃들을 돌아보는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했다. 특히 따뜻한 보금자리 만들기는 독거 노인, 미혼모, 보호 아동 등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지원하는 신한금융의 대표적인 연말 봉사활동이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을 비롯한 13개 그룹사 CEO(최고경영자), 임직원 약 60여명은 이날 노후화된 복지시설을 개보수하는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이들은 쪽방 가구의 샤워실, 세탁실, 화장실 등을 보수하고 냉난방 시설 개선 작업에 나섰다.

조 회장은 또 연 1만명 이상 쪽방 주민들이 이용하는 쉼터, '쪽방상담소'의 리모델링과 쪽방 가구 약 700곳에 전기매트 등 생필품을 지원하기 위해 구세군자선냄비본부에 1억30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

또 신한금융 임직원들은 직접 남대문 쪽방촌을 방문해 생필품을 전달하기도 했다. 특히 이날 전달된 전기매트는 장애인 고용 기업인 '네우누리콤'을 통해 전량 구매했다.

조 회장은 "짧은 시간이나마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의 어려움을 돌아보며 따뜻한 온기를 나눌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주변의 어려움을 살피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