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케어로 보험사 반사이익 얻고 있다"

김정훈 기자 | 2018.12.04 15:40
사진=뉴스1DB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인 이른바 ‘문재인 케어’로 실손을 포함한 금융상품을 판매하는 보험사가 반사이익을 얻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4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허윤정 심사평가연구소장은 서초동 서울사무소에서 브리핑을 갖고 공사보험 연계체계와 관련 "지속적인 보장성 강화 정책에도 보장률은 정체됐다"며 "건강보험 보장의 범위가 커질수록 부정적인 상호작용이 나타났기 때문이다. 실손을 포함한 금융상품은 현재 어떤 식으로든 반사이익을 얻고 있다"고 지적했다.

허 소장은 보장성이 강화돼 본인부담률이 현격히 줄어들어 민간보험사가 지급해야 할 범위가 좁아졌다는 주장이다. 또한 보험업계는 손실이 난다고 하지만 보장성 강화에 따라 이익을 볼 수밖에 없는 구조라는 것이다.

그는 “물론 심평원이 실손보험을 심사할 수 있는 권한이 있는 것은 아니다"며 "공사보험 상호작용 현황을 분석하고 반사이익 측정 방법론을 개발할 필요가 있다. 정보 비대칭으로 인한 소비자 권익 강화 방안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장성 강화에 따른 부정적 요인도 언급됐다. 과도한 비급여 행위나 비급여 진료가 많이 발생하고 있고 MRI 촬영보상을 위한 입원 등 의료행태 변화가 일어난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의료현장에서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이후 불필요한 MRI 단기입원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비급여 자료 부재로 공사보험 상호작용에 대한 개연성 추정만 가능한 상태"라며 "민간보험 자료가 연계돼야 정확한 분석이 가능하다. 국회에 계류 중인 공사연계법 통과가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며 건강보험과 민간보험의 연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