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커다일레이디, 3050 여성 겨냥 '퍼 아우터' 출시

강인귀 기자 | 2018.12.03 12:57
여성복 브랜드 크로커다일레이디가 퍼 아우터를 출시하며 3050세대 여성 공략에 나섰다.
/사진=크로커다일레이디

먼저 밍크 퍼가 전면과 후드에 적용된 그레이스다운(LP102)은 보온력과 스타일을 동시에 충족시킨 제품이다. 특히, 활동성이 좋은 길이감과 볼륨감 있는 퀼팅 등 캐주얼한 요소를 적용해 세련되고 편안한 분위기가 돋보인다. 색상은 그레이 한가지다.

광고 캠페인에서 하지원이 착용한 폭스퍼롱다운(DW208)은 부드러운 파스텔톤 컬러와 풍성한 폭스 퍼 장식으로 화사함이 극대화된 제품이다. 또, 최고급 헝가리구스 충전재와 무릎까지 내려오는 길이감 등이 한겨울 추위와 칼바람도 막을 수 있을 만큼 보온력이 강화된 된 것이 특징이다. 색상은 스카이블루와 카키 두 가지로 구성됐다.

이와 함께 크로커다일레이디는 자칫 밋밋해 보일 수 있는 코트와 다운베스트에 탈부착이 가능한 퍼 디테일을 적용해 여성미를 강조한 제품도 선보였다.

알파카스텐퍼코트(CT105)는 알파카 소재로 은은한 광택감이 돋보이며, 카라 부분의 퍼 장식은 탈부착이 가능해 시크한 멋과 풍성하고 우아한 스타일을 모두 연출할 수 있다. 색상 역시 네이비, 그린과 다크 그린 3가지로 선택의 폭을 넓혔다.

여성스러운 실루엣의 렉스퍼다운베스트(VT102) 역시 목 부분에 탈부착이 가능한 렉스 퍼 트리밍을 적용한 제품이다. 다운 충전재로 보온이 뛰어나며, 라인을 강조한 핏과 엉덩이를 살짝 덮는 하프 롱 기장은 자연스럽게 슬림한 실루엣을 잡아준다. 핸드메이드 코트를 톤온톤으로 매치하면 세트 착장의 느낌도 낼 수 있고, 퍼 트리밍이 실내에서도 포인트가 된다. 색상은 핑크와 베이지.
/사진=크로커다일레이디

크로커다일레이디 디자인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박성희 상무는 “퍼(fur)는 대표적인 겨울 소재면서 여성미와 럭셔리한 분위리를 연출할 수 있어 겨울철이면 여성복에서 빼놓을 수 없는 아이템”이라면서, “크로커다일레이디가 선보인 다양한 퍼 아이템을 활용해 한층 따뜻하고 여성미가 돋보이는 스타일을 연출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