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뷰티인사이드' 문지인, “서현진 이민기 안재현과 술자리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아”

김유림 기자 | 2018.11.21 13:46

지난 11월 20일 JTBC 월화드라마 '뷰티인사이드'가 종영한 가운데 드라마에서 걸크러시 CEO로 활약했던 문지인이 종영소감을 전했다.


문지인은 극중 톱스타 한세계(서현진 분)가 소속된 1인 기획사의 대표 유우미 역을 맡아 열연했다. 언제나 유쾌함을 잃지 않으면서도 소중한 사람들을 위해 진심을 다하는 유우미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문지인이 맡은 역할 유우미는 대표로서의 업무부터 매니저로서의 업무까지 완벽하게 해내는 멋진 CEO였다. 소속 아티스트이자 소중한 친구인 한세계를 지키기 위해 발 벗고 나서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격했다.


문지인이 맡은 역할 유우미는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런 문지인에게 유우미 캐릭터는 어떻게 다가왔을까. 문지인은 “유우미는 내게 좋은 친구와 같다. 나에게 운명처럼 다가와 준 좋은 배역이었다. 연기를 할수록 ‘뷰티인사이드’ 속 유우미와 친구가 된 기분이었다”고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문지인에게 유우미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 물었다. 문지인은 “대표로서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 친구들끼리 있을 때의 편안한 모습이 자연스럽게 표현됐으면 했다. 두 모습을 넘나들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 낼 수 있게 노력했다”고 답했다.


걸크러시 CEO 면모와 함께 의리녀의 모습으로 문지인은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문지인에게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은 무엇일까. 이에 그녀는“서현진, 이민기, 안재현과 술자리를 갖는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답하며 “연기인지 실제인지 구별이 안될 만큼 즐겁고 자연스럽게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이렇듯 인생캐를 경신하며 시청자들을 매료시킨 문지인. 그녀에게 ‘뷰티인사이드’가 종영한 소감을 물었다. 문지인은 “우미를 많이 예뻐해 주시고 응원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연기로 감동을 줄 수 있는 역할로 얼른 찾아가겠습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사진제공. JTBC 월화드라마 ‘뷰티인사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