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니스트 논란 산이에 누리꾼 "힙합계의 저격수 VS 돈 되는 페미 이용"

김정훈 기자 | 2018.11.18 10:15
사진=스타뉴스DB

래퍼 산이가 페미니스트들을 저격하는 노래를 공개한 데 이어 자신을 디스한 래퍼 제리케이를 맞디스하는 곡 '6.9cm'를 공개하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누리꾼들은 갑자기 페미니스트를 저격하고 있는 산이에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산이는 18일 오전 자신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6.9cm'라는 제목의 노래를 추가 발표했다. 신곡 '페미니스트(FEMINIST)'를 발표한 지 하루만이다.

산이는 앞서 '페미니스트'를 공개하며 남녀혐오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래퍼 제리케이는 '페미니스트' 공개 몇 시간 후 산이를 디스하는 곡 '노 유 아 낫(NO YOU ARE NOT)'을 공개했다.

제리케이는 '책 한 권 읽어본 건 똑같은 거 같은데 아웃풋이 이렇게 달라. 이게 하드웨어 차이라는 거? 한마디로 식상한 이 표현만큼 무가치, 맞는 말 딱 한 개, 가부장제의 피해자', 'Fake fact는 이퀄리즘 어쩌구지, 없는 건 있다 있는 건 없다 우기는 무식, 없는 건 없는 거야 마치 면제자의 군부심'으로 산이에게 일침을 가했다.

이에 산이는 '6.9cm'로 제리케이를 맞디스하고 나섰다. 산이는 "제리케이 참 고맙다. 너 때문에 설명할 좋은 기회가 생겼다. 인스타그램 잘 봤다. 맞아도 되는 사람 당연 없지만, 제리케이 넌 이 새벽부터 좀 맞아야겠다"라고 제리케이를 향한 날선 반응을 드러냈다.

이어 "모든 남잔 잠재적 성범죄자 그걸 인정하라는 니 그 정신 세계 참 연구감일세"라며 "기회주의자 XX. 일시적 인기 얻기 위해 열심히 트윗질 채굴 페미코인 입 열때 마다 역겨운 랩"이라고 원색적인 발언을 쏟아냈다.

산이는 "혐오조장? '기레기' 지네가 매일 반복하던거 뭐 새롭다고. 마녀 사냥 내게 왜 덮어 씌워. 아 그게 특기지 남 불행 이용해 돈벌어 행복하냐?"라고 '페미니스트' 논란을 보도한 언론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또한 산이는 "BXXXX I been going 쭉 소신껏 not afraid of 욕먹는거"라고 향후 논란에도 자신의 입장을 고수하겠다고 강조하며 "메갈 민국 어제 올린곡 덕분에 XXXX 행사 취소"라고 논란으로 인해 공연이 취소된 것에 대한 불만도 쏟아냈다.

한편 누리꾼들은 지난 16일 이수역 폭행 사건 동영상을 게재하며 논란에 휩싸인 산이에게 엇갈린 반응을 보내고 있다.

dbsr****는 "멋있다. 사회의 잘못된 현상에 대해 목소리내는게 리얼 힙합정신 아닌가"라며 힙합계에서 페미니스트 관련 유일하게 의견을 내고 있는 산이에게 존경심을 표했다.

skad****는 "저 '페미니스트'라는 곡에서 깔게 고작 산이가 군대 안간것 뿐"이라며 곡 가사 대부분을 사실상 페미니스트들이 인정한 꼴이라는 주장을 폈다.

반면 arom****는 "페미들 관심 끌겠다는 거군. 페미는 돈이 되니"라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kare****는 "산이 디스곡 가사 수준이 너무 떨어진다. 초딩이 쓴 줄"이라고 폄하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