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기 경제팀 개편… 홍남기·이주열·최종구 '강원도 라인'

이남의 기자 | 2018.11.09 17:08
(왼쪽부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최종구 금융위원장/사진=뉴시스

문재인 정부가 2기 경제팀을 새로 꾸렸다. 인사 키워드 중 하나는 '강원도'다. 

9일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지명되면서 경제부총리와 한국은행 총재, 금융위원장 등 국내 3대 경제·금융 라인 수장에 모두 강원도 출신이 포진하게 됐다.

경제부총리로 내정된 홍 후보자는 강원도 춘천 출신으로 그는 한승수 부총리 겸 재정경제원장관(1996년 8월~1997년 3월) 이후 21년여 만에 춘천고 출신 경제부총리가 됐다. 한양대 출신이 경제부총리가 된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임종석 비서실장과는 한양대 동문이다.

경제기획원에서 공직을 시작한 그는 기획예산처 장관비서관, 예산기준과장 등을 지냈다. 2003년 노무현 정부에서 박봉흠 당시 기획예산처 장관 비서관, 2006년엔 변양균 당시 청와대 정책실장 보좌관을 역임했다. 홍 내정자가 임명장을 받으면 경제·금융분야 핵심 3자리가 모두 강원도 출신으로 채워진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강원도 원주,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강원도 강릉 출신이다. 이 총재는 원주 대성고를 졸업하고 연세대에서 경영학을 공부했다. 최 위원장은 강릉고와 고려대 무역학과를 졸업했다.

경제부총리와 한은 총재, 금융위원장 등 경제 분야 3곳의 자리를 강원도 출신인 적은 처음이다. 이에 따라 정치권 안팎에선 강원도 인사들이 현정부 들어 중용 되고 있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