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나왔어' 홍석천, 커밍아웃 그 후 "부모님 농약먹는다고"

김유림 기자 | 2018.11.09 08:47
엄마나왔어 홍석천. /사진=tvN 방송캡처


'엄마나왔어' 홍석천이 커밍아웃 이후 힘들었던 시절을 털어놨다. 지난 8일 방송된 tvN ‘엄마 나 왔어’에서 홍석천은 부모님과 함께 체육대회 응원에 나섰다.

홍석천은 아버지의 체육대회 출전을 앞두고 어머니와 피켓 꾸미기를 하며 시간을 보냈고 아버지에게도 "부담감 갖지 말라"며 응원했다.

홍석천은 “사실 서른살에 커밍아웃한 후 고향에 자주 가지 못했다. 커밍아웃 이후 부모님이 고향 사람들 보기 무서워 농약을 먹어야 한다고 설득했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홍석천 어머니는 “세상에 별사람들 다 있다. 그런데 내 아들 흠이 무슨 흠이라고 손가락질하더라. 그래도 견뎠다. 견뎌내야 그 흠이 조금이라도 옅어질 것 같았다”고 털어놨다.

홍석천은 “오늘 용기를 내서 고향 체육대회에 다녀왔다. 용기를 잘 낸 것 같다. 걱정했던 것보다 많이 반겨주시더라. 감사했다”고 안도감을 드러냈다. 홍석천 아버지도 “고향 체육대회에 와서 아들이 나를 응원해준 게 처음이다. 묘했지만 기뻤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에 홍석천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지금의 제 모습을 받아주고 웃어주는 게 큰 용기와 힘이 됐다. 오늘 참 잘 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고백해 시선을 모았다.

그리고 방송 말미 홍석천의 어머니는 "아들아, 엄마는 네게 기대하는 거 없고 그저 건강하고 편했으면 좋겠다. 우리 아들 사랑해"라고 말해 감동을 선사했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홍석천도 눈시울을 붉히며 "나도 사랑해"라고 화답했고 그렇게 홍석천과 부모님의 행복한 동거가 마무리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