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톱스타 유백이' 이상엽 "김지석과 맞서는 아재미 기대해라"

김유림 기자 | 2018.11.08 14:37

tvN 새 드라마 ‘톱스타 유백이’에 출연하는 배우 이상엽이 김지석, 전소민과의 호흡부터 극중 캐릭터를 향한 남다른 애정까지 솔직하게 전했다.


오는 11월 16일 밤 11시 첫 방송되는 tvN 불금시리즈 ‘톱스타 유백이’는 대형 사고를 쳐 외딴섬에 유배 간 톱스타 ‘유백’이 슬로 라이프의 섬 여즉도 처녀 ‘깡순’을 만나 벌어지는 문명충돌 로맨스이다. 이상엽은 극중 원양어선 타고 금의환향한 여즉도 최고의 톱스타 ‘최마돌’ 역을 맡았다. 

Q. '톱스타 유백이'는 대모도에서 올 로케이션으로 촬영한다고 들었다. 그 곳에 있는 것과 없는 것 3가지를 뽑자면?

대모도에서 2달 정도 동료 배우들-스태프들과 동고동락하며 지내고 있다. 일단 대모도에는 밥차가 있다는 것이 제일 행복하고 술안주로 즐겨먹는 거북손뿐만 아니라 내가 세상에서 제일 좋아하는 오강순(전소민 분)이 있다. (웃음) 하지만 그 흔한 편의점도, 와이파이도 없다. 특히 내가 좋아하는 인형 뽑기가 없다는 것이 제일 슬프다.


Q. ‘톱스타 유백이’를 선택한 이유와 김지석-전소민 등 동료들과의 촬영 에피소드가 궁금하다.

이전부터 두 사람과 연기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지석이 형은 정말 착하고 상대를 편하게 해주는 사람이다. 아직 붙는 씬이 많지 않지만 앞으로 유백이와 마돌이가 보여줄 남남케미를 기대하셔도 좋다. 그리고 소민 씨와는 워낙 친해서 촬영 내내 거의 애드립 배틀을 펼칠 만큼 서로 수많은 애드립을 쏟아내고 있다. 유학찬 감독님이 제지하지 않으면 몇 시간이고 할 수 있을 거 같더라. ‘톱스타 유백이’를 보실 때 저희 연기가 대본일지 애드립일지 추리해보는 재미도 있을 것이다.

Q. 톱스타 유백이의 탄탄한 복근에 맞선 최마돌의 매력은?

최마돌의 매력은 어린아이다운 엉뚱함과 넉살 그리고 카리스마 넘치는 상남자스러움이다. 마돌이만의 아재미로 유백이의 멋짐에 맞서보려 한다. (웃음)


Q. 여즉도의 톱스타가 되기 위해 가장 필요한 3가지는? 본인과의 싱크로율은 어느 정도라고 생각하는지 궁금하다.

마도로스 최처럼 여즉도의 톱스타가 되기 위해서는 재치 넘치는 위트와 짬뽕국물 같은 묵직함, 오지랖에 버금가는 남다른 친화력이 필요하다. 그 중 장난스럽고 위트 있는 부분이 나와 비슷한 것 같다. 아직 나에게 마돌이 같은 묵직함과 친화력이 없어 이번 기회에 배우려 한다. (웃음)

사진제공. tvN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