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직에도 골든타임 있다… 과장은 늦어, 3년차·대리

강인귀 기자 | 2018.11.01 01:42
직장인 10명 중 7명이 이직에도 최적의 시기, 이른바 골든타임이 존재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최근 직장인 71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직 골든타임’을 주제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이에 따르면 ‘이직에도 골든타임이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77.7%의 직장인이 ‘그렇다’고 답했다. 직급별로 살펴 보면 ▲사원급만 69.0%로 70% 미만의 비중을 보인 가운데, ▲대리 이상 모든 직급에서 80% 이상의 높은 비중으로 ‘이직 골든타임이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이직의 골든타임은 언제일까? 잡코리아에 따르면 직장인들은 직장생활을 시작한 지 3~5년 차 사이에 이직을 하는 것이 가장 유리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직장인들이 꼽은 이직 골든타임 1위를 ▲3년차(36.6%)가 차지한 가운데 ▲5년차(27.4%), ▲년차(11.0%) 등 3~5년차 사이를 꼽는 응답이 75%에 달한 것. 반면 10년차부터는 이직 골든타임으로 꼽는 응답이 현저히 낮아져 10년차 이상을 꼽는 응답을 모두 합쳐도 4.3%에 불과했다.
/사진=잡코리아
실제로 과장 이상의 직급을 가진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자신이 이직 골든타임을 이미 지나쳐 버렸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들에게 현재 자신이 이직 골든타임이라고 생각하는지를 물은 결과, ▲과장급 65.0%, ▲부장급의 90.2%가 ‘골든타임을 지나쳐버렸다’고 답했다. 

반면 ▲사원급 직장인은 ‘아직 이르지 못했다’는 응답이 51.0%로 가장 많았으며, ▲대리급은 ‘딱 골든타임(41.8%)’이란 응답과 ‘이미 지나쳤다(40.7%)’는 응답이 앞뒤를 다퉜다.

이직 골든타임에 아직 도달하지 못했거나, 이미 지나쳤다고 생각하는 직장인들이 이직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한 전략을 물었더니 이직 골든타임에 있는 구직자와의 이직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한 전략(*복수응답)으로 ‘특이한 이력, 경력, 업무 경험 등 차별성 어필(39.1%)’과 ‘위기대응 능력, 리더십, 다양한 경험 등 연륜 어필(38.7%)’이 꼽혔다.

이어 ‘창의성, 참신한, 혁신성 등 신선함 어필(21.8%)’, ‘중고신입으로 지원하는 등 직급 포기(12.2%)’, ‘포트폴리오, 매출 지표 등 구체적인 성과 제시(19.5%)’, ‘희망연봉을 낮게 책정(12.1%)’ 등의 전략을 취하겠다는 응답도 있었다.

직급별로는 ▲사원급의 경우 ‘차별성 어필(43.5%)’과 ‘신선함 어필(38.0%)’이 가장 눈에 띄었다. ▲대리급은 ‘차별성(32.5%)’ 및 ‘연륜(27.8%)’ 어필이 각 1, 2위를 차지했다. 반면 ▲과장급은 ‘연륜’을 어필하겠다는 응답이 응답률 66.7%로 가장 많았으며, ‘차별성 어필(43.3%)’이 그 뒤를 이었다. ▲부장급의 경우 ‘연륜 어필(73.2%)’과 함께 ‘구체적인 성과 제시(41.5%)’ 전략을 취하겠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한편 직장인 76.8%는 자신이 이직을 하는 데 있어 ‘이직 핸디캡’이 존재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모든 직급의 직장인들이 공통적으로 ‘너무 많은 나이’를 핸디캡 1위로 꼽은 가운데 2위부터는 직급별로 순위가 상이했다. 우선 ▲사원급 직장인들은 ‘여전히 짧은 경력(39.0%)’, ‘다소 짧은 근속시간 및 잦은 이직 경험(27.6%)’을 염려하고 있었다. 반면 ▲대리급은 ‘너무 산발적이고 광범위한 업무 경험/영역(24.7%)’과 ‘여전히 짧은 경력(19.9%)’을 핸디캡으로 꼽았다. ▲과장급은 ‘이젠 무거워진 경력(34.2%)’과 ‘잦은 이직 경험(19.8%)’을 이직 핸디캡 2, 3위에 꼽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