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사 후 3년은 참고 다녀야하는 이유… 헤드헌팅 러브콜 '3년~6년차'에 집중

강인귀 기자 | 2018.10.21 16:39
헤드헌팅 시장에서 기업들의 러브콜이 집중되는 시기는 경력 ‘3~6년차’가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선호하는 직급은 과.차장급이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잡코리아가 올 상반기 잡코리아에 등록된 헤드헌팅 공고 16만 6000여 건을 분석, 헤드헌팅 러브콜이 집중되는 연차와 직급, 직무 등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헤드헌팅 러브콜을 가장 많이 받는 연차는 ▲3~4년차로 전체 공고의 30.3%가 집중돼있었다. 이어 ▲5~6년차의 인재를 찾는 공고도 21.2%로 높게 나타났으며, ▲7~9년차(13.4%) ▲3년차 미만(13.0%)이 그 뒤를 이었다.
/사진=잡코리아
반면, ▲10~14년(10.3%), ▲15~19년(2.7%), ▲20년 이상(0.7%) 등 연차가 높아질수록 헤드헌팅 기회는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급별로는 ▲과.차장급이 전체 잡코리아 헤드헌팅 공고의 41.1%를 차지해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주임.대리급(34.7%) ▲부장급(10.6%) ▲사원급(9.5%) 등의 순이었다.

헤드헌팅 러브콜이 가장 많은 직무로는 ▲경영∙사무직(19.3%)이 꼽혔다. 이어 ▲연구개발∙설계(15.7%), ▲IT.인터넷(14.8%) ▲무역.유통(12.9%) 등도 헤드헌팅이 많이 이루어지는 직무로 드러났다. 반면 ▲교육 관련 직무는 전체 헤드헌팅 공고 중 0.2%에 불과해 가장 헤드헌팅이 적게 일어나는 직무로 나타났으며, ▲미디어(0.8%), ▲서비스(1.1%) 분야 등도 비중이 낮았다

특히 직무별 선호하는 헤드헌팅 연차를 보면, ▲IT.인터넷직무의 경우 타 직무에 비해 3~4년차(39.2%)를 선호하는 경향이 높았으며, ▲디자인직의 경우는 3년차 미만(21.0%)을 선호하는 경향이 타 직무에 비해 높았다. ▲건설 관련 직무와 ▲생산.제조 직무의 경우는 10년 이상 고연차를 대상으로 헤드헌팅을 하는 공고가 각각 23.5%, 22,0%로 타 직무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았다. ▲서비스직의 경우는 경력 연차 무관인 공고 비중이 30.6%로 높아 차이가 있었다.

기업 형태별로는 대기업의 경우 ▲5~6년차 인재를 러브콜하는 경우가 31.0%로 가장 높았으며, 벤처기업의 경우는 ▲3~4년차 인재에 대한 선호가 36.8%로 가장 높아 다소 차이가 있었다. 특히 ▲대기업(21.4%)과 ▲외국계기업(23.4%)의 경우 타 기업들에 비해 10년차 이상 고경력자에 대한 선호도도 높은 편으로 나타났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