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58%, 주52시간 근무 시행 후 여가시간↑… 인력 충원은 10곳 중 3곳

강인귀 기자 | 2018.10.17 16:21
직장인 10명 중 6명 가량이 주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된 이후 기존보다 여가시간이 증가했다고 답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잡코리아가 최근 직원 수 300인 이상 회사에서 근무하는 직장인 47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주52시간 근무제와 여가시간>을 주제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주52시간 근무제 도입 후 여가시간 증감 현황에 대해 10명 중 6명 가량인 58.8%의 직장인이 ‘여가시간이 증가했다’고 답했다. 이들은 ‘운동 및 건강관리(56.7%)’, ‘취미생활(45.5%)’, ‘가족 및 친구와 시간 보내기(34.3%)’, ‘휴식(21.3%)’, ‘직무 자격증 취득(17.7%)’, ‘밀린 집안일 하기(15.9%)’ 등의 활동을 하며 늘어난 여가시간을 즐기고 있었다(*복수응답).
/사진=잡코리아

반면 주52시간 근무제 도입 후 업무강도가 높아졌다는 의견이 있었다. 기존보다 ‘업무강도가 높아졌다’는 답변이 38.0%의 응답률을 기록한 것. 특히 ▲대기업(45.3%)과 ▲중소기업(40.0%)에서 업무강도가 높아졌다는 답변이 평균보다 높았고 ▲공기업/공공기관의 경우 16.7%로 평균보다 적었다. 한편 전체 직장인 중 업무강도가 기존과 ‘비슷하다’는 답변은 59.7%였고 ‘업무강도가 낮아졌다’는 답변은 2.3%로 적었다.

한편 근로시간 단축과 함께 인력 충원을 실시한 기업은 10곳 중 3곳이었다 .‘재직 중인 회사는 주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맞춰 인력을 충원했는지’ 묻자 30.4%만이 그렇다고 답했던 것. 인력을 충원했다는 답변은 ▲공기업/공공기관(38.1%)과 ▲중견기업(36.4%)이 평균보다 높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