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활동의 끝, 취업 VS 일하지 않는 것… 2030세대 60% "노후에도 일하고 싶다"

강인귀 기자 | 2018.10.13 16:01
20~30대 청년 10명중 4명은 ‘구직활동의 끝’은 ‘취업’이 아닌 ‘더 이상 일하지 않는 것’이라 답하며 노후까지 계속 일하기를 꿈꾸는 청년들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잡코리아가 20~30대 청년 구직자 및 직장인 1378명을 대상으로 <구직활동이 끝나는 시기와 꿈꾸는 노후생활>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에 따르면 ‘구직활동의 끝은 언제일까?’라는 질문에 ‘원하는 기업에 취업/이직하는 것’이라 답한 응답자가 63.1%로 많았다. 그러나 ‘더 이상 일하지 않는 것’이라 답한 응답자도 36.9%로 적지 않았다.
/사진=잡코리아

실제로 노후까지 계속 일하고 싶어하는 청년들이 많았다. ‘하루 8시간 일하는 직장생활을 언제까지 할 계획인가?’ 조사한 결과 ‘정년퇴직까지(되도록 오래) 일하고 싶다’는 응답자가 56.2%로 절반 이상이었던 것. 또 ‘노후에도 일을 할 계획인가?’라는 질문에도 ‘노후에도 일하고 싶다’는 응답자가 60.7%로 ‘노후에는 일하지 않고 싶다(39.3%) 보다 많았다.

그리고 ‘어떤 노후를 보내고 싶은가?’ 조사한 결과 ‘경제적으로 풍요로운 노후를 보내고 싶다’는 응답자가 49.4%(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특히 여성응답자 중에는 절반이상인 53.3%가 ‘경제적으로 풍요로운 노후를 보내고 싶다’고 답했고, 이어 ‘취미생활에 열정적인(46.3%)’, ‘사회생활을 활발하게 하는(45.7%)’ 노후를 보내고 싶다는 응답자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남성응답자 중에는 ‘취미생활에 열정적인 노후를 보내고 싶다’는 응답자가 48.5%로 가장 많았고 이어 ‘사회생활을 활발하게 하는 노후를 보내고 싶다(46.6%)’는 응답자가 많았다. 그리고 다음으로 ‘경제적으로 풍요로운 노후를 보내고 싶다(43.3%)’는 응답자가 많았다.

한편 희망하는 노후의 한 달 생활비는 평균 198만원으로 집계됐다. 노후 한 달 생활비 희망액수는 남성이 평균 200만원으로 여성 평균 196만원보다 소폭 높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