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사흘째… 산자위 이어 과방위도 '탈원전' 공방

이한듬 기자 | 2018.10.12 16:31
1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원자력안전위원회,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 한국원자력안전재단, 한국수력원자력㈜의 국정감사에서 강정민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영태 기자

2018 국정감사가 사흘째에 접어든 가운데 산업통상자원중기벤처기업위원회에 이어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여야의원들도 문재인정부의 탈원전정책을 두고 한바탕 설전을 벌였다.

12일 원자력안전위원회 등을 대상으로 한 과방위 국감에서 야당 의원들은 탈원전을 중심으로 한 정부의 에너지전환정책에 맹공격을 퍼부었다.

정용기 자유한국당 의원은 "무식하다면 용감하다는 말이 있다"며 "'판도라' 영화 한 편 보고 탈원전 정책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특히 원자력안전위원회 관계자들에게 "전문가적 지식과 기술을 바탕으로 국민이 잘 알도록 설명하고 정책 방향이 바르게 결정되도록 해야 하는데 원자력 정책을 이끌고 있는 여러분은 비겁하고 부끄러워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같은 당 박대출 의원도 "올 7월에 전력 수급이 불안했고 월성 1호기도 조기 폐쇄했다"며 "원전 선도국이었떤 영국은 탈원전 후 전력부족 등으로 뒤늦게 추가 원전을 건설하고 있는데 우리 정부도 이런 전철을 밝을까 걱정된다"고 거들었다.

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부의 에너지전환정책을 두둔했다. 이철희 의원은 "이 의원은 "(탈원전이) 언젠가는 가야 할 길이라는 것을 전세계 많은 사람이 인정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탈원전인지 친원전인지는 정치권에서 정하고 궁극적으로 국민이 결정하는 것"이라며 "원안위는 안전을 위해 존재하는 기관으로 안전을 지키는데 충실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간사인 김성수 의원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에너지 전환정책에 관해 사실이 아닌 터무니 없는 주장들이 일부 야당과 가짜뉴스를 통해 나오고 있다"며 "마치 당장 모든 원전을 없애는 것처럼 주장하는 것은 과도한 정치 공세로 이런 잘못된 정보와 주장을 쏟아내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