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모서열 꼴찌"… 한지민, 언니·엄마 얼마나 예쁘길래?

김유림 기자 | 2018.10.12 09:40
한지민 언니. /사진=해피투게더3 방송캡처


배우 한지민 언니와 어머니까지 우월한 미모를 선보였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 시즌4'(이하 해투4)에서 집에 가면 외모서열 꼴찌라고 밝혔다.

이날 한지민은 집에 가면 외모 서열이 꼴찌라고 말했다. 전현무가 "말이 되는 소리냐"며 인정하지 않았지만, 가족사진이 공개되자 모두가 수긍했다.

공개된 사진은 엄마와 한지민, 한지민의 언니가 함께 찍은 사진과, 엄마 아빠와 함께 찍은 어릴 때의 모습. 전현무는 "아버지도 미인이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출연자들은 모두 한지민 집안이 '우월한 유전자'라고 인정했다.

가족사진으로 '본투비 우월 유전자'임을 인증한 한지민은 "특히 엄마가 예쁘시다. 엄마랑 언니랑 셋이 다니면 엄마가 제일 예쁘다고 한다"고 털어놨다. 이어 "광고 에이전시로부터 이영애 선배님 어머니 역할 제안 받았는데 수줍음이 많으시다. 가족사진만 찍어도 입이 떨리시고 모든 걸 어색해한다"고 전했다.

한지민은 tvN '아는 와이프' 속 억척스러운 아줌마 연기에 도움을 준 친언니에 대해서도 말했다. 한지민은 "언니가 제일 가까이서 육아를 하고 있다. 아들이 둘이다. 언니는 언제부터 화가 났는지 모른다. 그래서 공감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한지민은 "언니는 내 언니인 걸 말하고 싶지 않아 한다. 그럼에도 비슷하게 생겨서 다들 닮았다 한다. 이름도 비슷하다"고 전했다.

이어 한지민은 "우리 언니는 훨씬 더 천사 같다"며 언니의 미모를 자랑한 뒤 "지인들은 언니가 연예인이 될 줄 알았다. 프로필 사진을 촬영했는데 언니가 워낙 인기도 많고 성격도 활발해 언니가 연예인을 할 수 있겠다 했는데 언니가 카메라를 너무 불편해했다. 난 상대적으로 덜 불편해했다"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