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핀테크 벤처 육성 '애자일랩' 7기 출범

이남의 기자 | 2018.10.12 09:20
KEB하나은행은 12일 서울 명동 본점에서 국내 스타트업 10곳과 혁신 비즈니스 모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1Q 애자일 랩(Agile Lab) 7기'를 공식 출범했다고 밝혔다.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첫번째 줄 왼쪽 여섯번째)이 정유신 한국핀테크지원센터장(첫번째 줄 왼쪽 네번째)과 스타트업 대표, 하나금융그룹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KEB하나은행

KEB하나은행은 12일 서울 명동 본점에서 국내 스타트업 10곳과 혁신 비즈니스 모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1Q 애자일 랩(Agile Lab) 7기'를 공식 출범했다고 밝혔다. ' 1Q Agile Lab'은 KEB하나은행이 2015년 6월 은행권 최초로 설립한 핀테크 스타트업 멘토링 센터로 지금까지 총 54개 스타트업을 키웠다.  

선정된 스타트업에는 사무공간 제공과 하나금융그룹 현업 부서들과 사업화 협업, 경영 및 세무컨설팅, 외부 전문가 상담지원, 초기단계 시드 직접 투자를 포함한 다양한 직∙간접투자 등 광범위한 지원을 제공한다. 

업무협약식에는 함영주 KEB하나은행장과 정유신 한국핀테크지원센터장, 송은강 캡스톤파트너스 대표를 포함한 70여명의 내∙외빈이 참석해 '1Q Agile Lab 7기'의 성공적인 출범을 기원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한 스타트업은 ▲네오사피엔스(대표 김태수) ▲아드리엘(대표 엄수원) ▲데이블(대표 이채현) ▲트레드링스(대표 박민규) ▲웰그램(대표 이길웅) ▲드림에이스(대표 임진우, 김국태) ▲브렉스랩(대표 이충민) ▲아토리서치(대표 정재웅) ▲트레이지(대표 강자현) ▲메이크스타(대표 김재면) 등10개 업체다.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은 "KEB하나은행은 다가올 미래 금융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1Q Agile Lab'을 통한 디지털 금융 생태계 조성 노력을 지속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고 견고한 파트너십을 구축함으로써 함께 성장하는 생산적 금융을 적극 실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