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양세종,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선택 이유 "느낌이 좋았다"

김유림 기자 | 2018.07.17 14:13

SBS 새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 출연하는 양세종이 상대 배우인 신혜선과의 호흡부터 바야바 분장에 대한 소감까지 솔직하고 위트 있는 인터뷰를 진행했다. 


‘기름진 멜로’의 후속으로 오는 7월 23일 밤 10시 첫 방송될 하반기 로코 기대작 SBS 새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이하 ‘서른이지만’)는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멘탈 피지컬 부조화女’(신혜선 분)와 세상과 단절하고 살아온 ‘차단男’(양세종 분), 이들이 펼치는 서른이지만 열일곱 같은 애틋하면서도 코믹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극중 양세종은 열일곱에 생긴 트라우마로 마음의 성장을 멈춘 채 세상과 단절하고 살아온 서른 살 공우진 역을 맡아 ‘로코 남신’으로 변신한다. 


양세종은 ‘서른이지만’을 차기작으로 선택한 이유에 대해 “읽으면서 자연스레 웃게 되는 대본이었다. 그렇게 웃게 되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되는 느낌이 들었고, 그 느낌이 굉장히 좋았다”며 “평소 조수원 감독님과 조성희 작가님의 작품을 좋아하는 팬이었다. 그런 두 분이 함께하시는 작품에 참여할 수 있어서 영광이라고 생각했다”며 ‘믿보작감’ 조수원 감독과 조성희 작가에 대한 신뢰와 애정을 드러냈다.


양세종은 극중 열일곱에 생긴 트라우마로 인해 세상을 차단한 채 살아가는 공우진 캐릭터를 연기함에 있어서 “주어진 상황 자체가 코믹하다. 그래서 코믹하게 하기보다 최대한 상황에 집중하면서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전해 관심을 모았다. 동시에 “공우진이 그 트라우마를 어떻게, 무엇으로 인하여 극복하고, 치유하게 되는지를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며 시청 포인트를 꼽아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그런가 하면 양세종은 최근 화제가 된 바야바 분장에 대해 “공우진 그 자체다!”라면서 처음 거울을 봤을 때의 소감을 짧고 굵게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더불어 양세종은 “’바야바 우진’은 내가 쉴 때의 모습과 비슷하다”며 공우진 캐릭터와 비슷한 점을 꼽은 한편, “하지만 바야바가 될 때까지 기르지는 않는다”라고 덧붙여 폭소를 더했다.


끝으로 양세종은 상대역 신혜선을 언급하며 “처음 만났을 때부터 굉장히 편하게 대해 주셨다. 덕분에 연기 호흡을 빠르게 맞춰갈 수 있었고, 호흡도 잘 맞는 것 같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현장에서 제가 (신혜선에게) 많이 의지하고 있다. 신혜선 씨만 믿고 따라가면 될 것 같다”면서 귀여운 면모를 폭발시켜 ‘서른이지만’에서 보여질 신혜선-양세종의 꿀 케미에 대한 기대감이 수직 상승된다.


SBS 새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멘탈 피지컬 부조화女’와 세상을 차단하고 살아온 ‘차단男’, 이들의 서른이지만 열일곱 같은 애틋하면서도 코믹한 로코로 ‘믿보작감’ 조수원PD와 조성희 작가의 야심작이다. ‘기름진 멜로’ 후속으로 오는 23일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양세종 인터뷰 전문]

1.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선택 이유

읽으면서 자연스레 웃게 되는 대본이었다. 그렇게 웃게 되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되는 느낌이 들었고, 그 느낌이 굉장히 좋게 다가왔다. 그리고 평소 조수원 감독님과 조성희 작가님의 작품을 좋아하는 팬이었다. 그런 두 분이 함께하시는 작품에 참여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라고 생각했다.

2. 첫 코미디 연기에 대해

주어진 상황 자체가 코믹한 것 같다. 예를 들어, 세상을 차단하고 살아가는 공우진이라는 캐릭터를 비주얼 하나만으로도 단박에 이해되게끔 표현한 바야바 장면 같은 부분들이 코믹한 요소가 아닐까 한다. 그래서 연기를 함에 있어서는 코믹하려고 하기보다는 최대한 상황에 집중하면서 촬영에 임하고 있다.

3. ‘공우진’ 캐릭터로 보여주고 싶은 것

공우진은 열일곱 살 때 세상을 향한 마음의 문을 닫았고, 그때부터 서른 살이 된 지금도 마음 속에 크게 자리잡은 13년 전 트라우마로 인해 ‘차단남’으로 살아가고 있다. 공우진이 그 트라우마를 어떻게, 무엇으로 인하여 극복하고, 치유하게 되는지를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

4. 양세종과 공우진의 비슷한 점과 다른 점

비슷한 점은 드라마가 끝나고 난 뒤, 쉴 때에는 ‘바야바 우진’처럼 수염을 기른다는 점이다. (하지만 바야바가 될 때까지 기르지는 않습니다!!) 다른 점은 세상을 다 차단하고 살지 않는다는 것이지 않을까?(웃음)

5. 바야바 분장을 한 자신을 처음 봤을 때 든 생각

공우진 그 자체다!

6. 신혜선과의 호흡

처음 만났을 때부터 굉장히 편하게 대해 주셨다. 덕분에 연기 호흡을 빠르게 맞춰갈 수 있었고, 호흡도 잘 맞는 것 같다. 그렇다 보니 현장에서도 제가 많이 의지하고 있다. 신혜선 씨만 믿고 따라가면 될 것 같다(웃음)

7. 시청자분들께 한마디

잘 준비해서 좋은 모습으로 찾아 뵐 테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많은 기대해 주세요! 그리고 항상 건강하세요!

 

사진제공. 본팩토리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