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기름진 멜로' 정려원, 장혁과 준호와의 '환상호흡' 비결이요?

김유림 기자 | 2018.06.18 13:56

배우 정려원은 SBS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에서 밀당 없는 직진 로맨스를 펼치고 있는 여주인공 단새우 역을 맡아 활약 중이다. 극중 단새우는 서풍(이준호 분)와 두칠성(장혁 분)의 사랑을 모두 받으며 로맨스의 중심에 섰다. 그 가운데서 “내 마음은 내 것”이라고 선언하고, 서풍에게 기습 볼뽀뽀를 하는 단새우의 모습은 깜짝 설렘을 선사했다. 정려원이 생각하는 단새우의 사랑,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는 이준호-장혁과의 케미 비결 등을 들어봤다.


Q. 정려원이 생각하는 단새우는? 

새우는 단순하고 순수해요. 무엇이든 좋아하면 숨기지 못하고, 계산적이지 않죠. 저는 사랑에 있어서도 순수한 새우가 참 좋아요.

Q. 지금 단새우에게 해주고 싶은 말은? 

지금 잘 하고 있어. 여기저기 흔들어 놓지 말고, 너의 마음이 가는 대로 직진해. 

Q. 케미퀸 정려원, 이준호-장혁과의 케미 비결은?

서로서로 잘 맞아서 시너지가 절로 나는 것이 케미의 비결이 아닐까 생각해요. 장혁 선배님은 진지하다가 갑자기 소년 같은 웃음이 터지실 때가 있어요. 그 모습이 보는 사람을 무장해제 시켜서 따라 웃을 수밖에 없어요. 선배님 덕분에 즐겁게 촬영하고 있어요. 준호씨는 중저음의 매력적인 보이스를 갖고 있어서 어른스러운 느낌이 드는데, 선배들한테 애교가 참 많아요. 그래서 현장에서 서로 놀리고 장난도 치면서 많이 친해졌어요. 

Q. ‘시청자들이 이 부분까지 알아챘을까?’하는 숨은 디테일이 있나? 

8회에서 칠성이 새우를 ‘배고픈 프라이팬’의 사장으로 채용하려는 장면이 나와요. 이런 칠성의 의견에 풍이 인정할 수 없다며 조목조목 반박하는 장면이 있는데요. 그 장면에서 풍이가 새우에게 말은 거칠게 하면서도 막상 손짓은 손가락 하트를 해요. 저희끼리는 나름의 복선이라고 한 거였는데, 아직까지 아무도 캐치하지 못하신 것 같더라고요.(하하)

Q. 앞으로의 관전포인트는?

우선 ‘기름진 멜로’를 시청해주고 계신 시청자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어요. 헝그리웍과 화룡점정의 대결 구도가 본격화되면서 보는 재미가 더해질 거라고 생각돼요. 뿐만 아니라 헝그리웍에서 서풍과 단새우가 꽁냥거리는 모습, 두칠성이 새롭게 알게 되는 사실들이 극에 활력을 더해줄 것 같아요. 끝까지 ‘기름진 멜로’를 시청해주시길 바라겠습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중계 관계로 6월 18일(월), 19일(화) 결방하며, 23~24회는 6월 25일(월) 오후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SM C&C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