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철수 "유시민 무서웠다… 전원책 인상 좋아"

김경은 기자 | 2018.06.13 17:18

/사진=MBC '배철수의 선거캠프' 방송화면 캡처

DJ 배철수가 유시민 작가와 전원책 변호사에 대한 첫인상을 밝혔다. 

13일 방송된 MBC '배철수의 선거캠프'에는 유 작가와 전 변호사가 출연했다. 방송에서 두 사람은 6·13 지방선거 개표방송에 앞서 투표율과 선거 결과 예측, 선거 뒷이야기 등을 나눴다. 

이날 배철수는 "20년 전 유 작가와 라디오에서 만난 적이 있다"며 "저 사람 진짜 무섭게 생겼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전 변호사에 대해선 "TV에서 늘 화 내시는 것만 봤다"며 "실제로 뵈니까 인상이 좋으시다"고 말했다. 이어 "화내면서 출연료 받는 분 두분 봤다. 예능 쪽에 이경규 그리고 전원책 변호사"라며 "왜 이렇게 화를 내냐"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