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혼알바생 선호 이유 1위, 지각, 결근 없는 근태…선호하지 않는 이유는?

강인귀 기자 | 2018.05.16 10:51
아르바이트 인력 고용주 2명 중 1명은 이들 ‘황혼알바생’들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편의점, 일반 음식점, 대형마트 등의 업종에서 황혼알바생들을 선호하는 경향이 높았다.
/사진=잡코리아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현재 아르바이트 인력을 채용하고 있는 고용주 30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황혼알바생 선호도’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설문에 참여한 고용주 50.8%가 고령자 아르바이트 인력을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황혼알바생’들을 선호하는 이유는 ▲지각 및 결근 등이 없어 근태가 더 성실하다는 응답이 33.1%로 1위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금방 그만두지 않고 오래 근무한다(29.9%), ▲연륜에서 오는 능숙한 일처리(26.1%)가 2,3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문제 발생 시 침착하고 차분하게 해결한다(6.4%), ▲함께 일하는 동료들을 다독이고 이끌어주며 근무한다(2.5%)는 의견도 있었다.

반면, 황혼알바생을 선호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고용주들은 ▲일을 배우고 처리하는 속도가 느리다(19.7%)는 이유보다 ▲편하게 일을 시키기가 어렵다(34.9%)거나, ▲함께 일하는 동료나 고객들이 불편해 한다(27.6%)는 이유를 많이 꼽아, 업무 능력보다는 나이가 많은 직원들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하는 경향이 높았다.

황혼알바생에 대한 선호도는 업종별로 다소 차이가 있었는데, ▲편의점(63.6%)이나 ▲일반 음식점(62.1%) ▲대형마트(58.3%)에서 비교적 선호하는 경향이 높았으며, 반면 ▲핸드폰.전자기기 매장(27.3%)이나 ▲커피전문점.카페(33.3%) ▲PC방(37.5%) 등 비교적 고객층이 젊거나 새로운 트렌드가 많은 업종은 고연령 알바생에 대한 선호도가 다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알바몬 설문에 참여한 고용주들 중 51.1%는 황혼알바생을 채용했거나 또는 채용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채용 직무 분야는(*복수응답) ▲주방.조리 분야가 응답률 39.9%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매장관리.판매(24.7%) ▲서빙(23.4%) ▲경비.보안직(12.0%) ▲청소.미화직(11.4%) ▲주차관리.주차도우미(8.9%) ▲텔레마케팅.고객상담(7.6%) 등의 순이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