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한옥마을 공사현장서 50대 근로자 1명 사망

김수정 기자 | 2018.01.13 15:23
/자료=뉴시스 DB

13일 오전 11시34분쯤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사리현동 한옥마을 공사현장에서 50대 근로자 A씨가 흙더미에 깔려 숨졌다.

A씨는 동료들과 함께 주택 지하에서 찜질방 시설 거푸집을 철거 중이었으며 갑자기 흙더미가 무너져 미처 피하지 못하고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에 따르면 소방당국이 장비 9대와 인력 20명을 동원해 구조작업을 벌였으나 A씨는 의식을 찾지 못했다.

한편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