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화도 금호타이어 상표권 사용 영구허용

최윤신 기자 | 2017.10.12 15:32


금호산업과 ‘금호’ 상표권을 공동소유한 금호석유화학이 금호타이어에 상표권 영구사용을 허용키로 했다.

12일 산업은행은 이동걸 회장과 박찬구 금호석화 회장이 지난 11일 서울 모처에서 만나 금호타이어 경영 정상화에 적극 협조하기로 합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산은에 따르면 금호석화 측은 금호타이어가 경쟁력 있는 기업으로 신속히 거듭나는 것이 지역경제 안정과 일자리 유지 등에 필수적이며 금호브랜드 유지·발전에도 기여한다는 점에 공감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금호석화는 상표권 문제가 향후 금호타이어의 정상화 추진 과정에서 어떠한 부담과 장애가 되지 않도록 영구사용권 허여 등 가능한 모든 방법을 강구해 전폭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또 금호석화는 금호타이어의 생산 공정 안정화 및 효율성 제고를 위해 합성고무 등 원재료를 적기 공급하고 필요할 경우 공동 연구개발을 촉진키로 했다.

금호석화는 앞서 채권단이 금호타이어를 더블스타에 매각추진할 때도 금호타이어의 상표권 사용에 대해 채권단에 따르겠다고 밝힌 바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관련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