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부총리 "가계부채 대책, 10월 중 발표… 세부내용 보완"

장영락 기자 | 2017.09.14 18:29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가계부채 대책을 10월 중순쯤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8차 경제현안간담회를 주재한 후 취재진들에게 "추석이 지나고 10월 중 적절한 타이밍에 좀 더 완전하게 만들려고 생각하고 있다"며 가계부채 대책 발표 시기를 설명했다.

김 부총리는 "사실 9월에 하려고 했는데 아시다시피 북한 6차 핵실험 등 대외변수가 있어 그런 상황들을 보면서 실무적·기술적으로 협의할 것이 생겨 미뤄지고 있다. 대외 리스크도 봐야 하고, 대통령을 모시고 내주에 있을 뉴욕 순방에도 가야 하다 보니 10월 중에 발표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간담회 모두발언에서는 "면밀한 실태조사를 토대로 취약차주에 대한 맞춤형 지원과 가계부채 연착륙 유도에 중점을 둔 다양한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 가계부채 데이터베이스(DB)와 개인신용평가기관과 금융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정보 등을 종합적으로 활용함으로써 업권별·유형별 특징을 파악하고 차주의 상환능력 등도 분석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보다 정밀한 대책 수립을 위해 이미 발표된 부동산대책(8·2 부동산대책)에 따른 금융규제 강화 효과와 이번 대책의 효과를 다양한 시뮬레이션 분석을 통해 사전에 충분히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 오늘 논의하는 내용 등을 토대로 세부 내용을 보완해서 가계부채 종합대책을 발표하겠다"고 설명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