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그룹, 4400여 협력사에 1770억 물품대금 조기 지급

박효선 기자 | 2017.09.14 17:51

현대백화점그룹이 총 1770억원 규모의 결제 대금을 조기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추석을 앞두고 협력사들의 자금 부담 완화를 위해 대금기일이 추석 연휴보다 늦은 약 4400여 협력업체의 물품대금 및 각종 경비를 당초 지급일보다 앞당겨 추석 전에 지급한다고 14일 밝혔다. 대금 지급액은 총 1770억원이다.

이번 혜택은 현대백화점과 거래중인 800여 협력업체를 비롯해 현대홈쇼핑·현대그린푸드·현대HCN·한섬 등과 거래하는 3600여 협력업체 등 총 4400여 협력업체가 대상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명절을 맞아 직원 상여금 등 각종 비용 지출이 늘어나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 협력사들에 자금 수요를 해소하기 위해 대금을 앞당겨 지급하기로 했다”며 “앞으로도 협력업체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원 방안을 마련해 지속적인 상생 파트너십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