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온도' 제작발표회, 조보아 "드라마 속 캐릭터? 악역보단 연민"

김유림 기자 | 2017.09.14 16:12
배우 조보아가 드라마 속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악역을 설득력있게 표현하고 싶다고 전했다.


오늘(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진행된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제작발표회에서 조보아는 "홍아라는 캐릭터를 악역이라고 생각하기보다는 연민이 있는 캐릭터라고 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조보아는 "어쩔 수 없는 선택과 판단인데 그게 (전개에) 방해가 되는 행동이기 때문에 악역으로 보일 수 있는 것 같다. 욕은 먹겠지만 설득력 있게 표현하면 연민이 느껴지지 않을까 생각에서 그 부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조보아는 '사랑의 온도'에서 언제나 자신이 중심이어야만 하는 금수저 보조 작가 지홍아 역을 맡았다.

한편 '사랑의 온도'는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 현수(서현진 분)와 남자 정선(양세종 분)이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재회를 거치며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온도조절 로맨스 드라마다. 오는 18일 월요일 밤 10시 첫 방송 된다.

사진. 스타뉴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관련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