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기, 블랙리스트 논란에 "괜찮아요, 걱정하지 말길"

김유림 기자 | 2017.09.14 15:22
배우 이준기가 블랙리스트 명단에 오른 자신을 걱정하는 팬들을 다독였다.


이준기는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난 괜찮아요. 걱정하지 마요. 모두 고마워요. 여러분들이 보내준 위로의 글을 읽으면서 많은 감동을 받았어요.(JG always OK. Don't worry n Thank you all. When I read All of your consolation, I was so touched by your words.)”라고 메시지를 전했다.

글과 함께 공개된 사진 속 이준기는 검은색 모자를 눌러 쓰고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있다.

최근 이명박 정부 시절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가 존재했다는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일었다. 공개된 블랙리스트에는 이준기를 비롯해 문성근, 유준상, 김규리, 윤도현, 故 신해철, 이창동, 박찬욱, 봉준호 등 82명의 이름이 담겼다.

사진. 이준기 인스타그램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관련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