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칼렛 요한슨, 로메인 도리안과 두번째 이혼… "딸 공동양육 합의"

김유림 기자 | 2017.09.14 14:10
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로메인 도리안과 이혼했다.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페이지식스는 스칼렛 요한슨과 전남편 로메인 도리안이 뉴욕 맨해튼 대법원에 이혼과 관련된 합의 사항을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두 사람의 합의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2014년 이혼을 결정한 두 사람은 오랜기간 양육권을 두고 분쟁을 치렀다. 스칼렛 요한슨은 전남편에게 딸 로즈 도로시 도리안의 양육권을 달라고 요청했다.

로메인 도리안은 이를 거부하며 "딸과 함께 프랑스로 돌아가고싶다. 그녀는 너무 많이 떠돌아다닌다"라고 밝혔다.

이견을 좁히지 못했던 두 사람은 결국 양육권을 공동 행사하기로 최종 합의했다. 양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우리는 사랑스럽고 동정심 많은 환경에서 딸을 키우는 가까운 친구이자 공동 부모가 될 것"라고 밝혔다.

한편 스칼렛 요한슨은 2008년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와 첫 결혼한 이후 2011년 이혼했다.

사진. 임한별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관련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