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종교인 과세, 내년 시행 차질 없도록 준비"

김나현 기자 | 2017.09.14 13:32
김동연 종교인 과세.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달 2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다음해 시행을 앞둔 종교인 과세에 대해 "현재로서는 다음해 1월 시행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하는 것이 저희 입장"이라고 언급했다.

김 부총리는 종교인 이날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연합회관에서 개신교계 예방 후 기자들과 만나 "(종교인 과세) 2년 유예는 법을 손대는 문제이고 국회에서 논의도 하고 있어 제가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그는 앞선 예방에서 밝힌 '백지 상태에서 말씀을 듣겠다'는 언급에 대해서는 "준비 과정에서 절차, 양식 등 우려하는 부분에 대해 마음을 열고 말씀을 경청해서 가능하면 반영하도록 하겠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종교계에서 우려하는 세무사찰에 대해서는 "개신교뿐 아니라 앞서 방문한 불교에서도 세무사찰에 대한 우려의 말씀이 있었다"면서도 "종교인들이 우려하는 몇몇 부분이 있는데 그런 우려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주장했다.

그는 개신교계가 종교인 과세에 반대한다는 관측에 대해서는 "반대는 정확한 표현이 아니다"라며 "다만 과세에 따른 종교적인 자존심 등 몇몇 문제에 대한 우려가 있어 진솔하게 들었다"고 해명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관련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