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경의중앙선 사고' 등 지하철 재난 방지 대책 논의

김나현 기자 | 2017.09.14 11:03
경의중앙선.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행정안전부는 14일 오후 2시 정부세종2청사에서 국토교통부, 지하철(철도)운영사, 민간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제3차 지하철재난관리지원협의회 회의를 개최한다.

이날 회의는 최근 발생한 ▲경의중앙선 원덕~양평역 시운전 열차 추돌 사고 ▲지하철 5호선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정전 사고 ▲지하철 8호선 복정역 출입문 개방 운행 사고 등에 대한 재발 방지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하철 사고의 원인, 사고 발생 시 기관사 초동 조치 적절성, 사고에 따른 운영사의 재발 방지 대책 등을 논의하고운영사에서 제시한 재난 관리 우수 및 개선 사례 등을 상호 공유할 계획이다. 또한 협의회의 명칭을 철도재난관리지원협의회로 개정해 철도와 경전철 운영사까지 참여시키는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다.

지하철재난관리지원협의회는 지난 1월 서울 지하철 2호선 잠실새내역 화재 사고와 2월 부산 지하철 환풍기 낙하 사고 등을 계기로 지하철 사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기 위해 설립됐다.

정종제 행안부 재난관리실장은 "협의회 운영으로 지난 사고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 앞으로 국민들이 안전하게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관련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