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빅데이터 플랫폼 ‘빅인사이트’ 구축

이남의 기자 | 2017.09.14 10:22



우리은행은 14일 다양한 데이터를 분석해 마케팅과 리스크관리에 활용하기 위한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빅인사이트’를 구축 완료했다고 밝혔다.

‘빅인사이트’는 은행 내외부의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해 내부 구성원의 필요에 따라 분석하고 분석 결과를 시각화할 수 있는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이다.


내부 구성원들은 빅인사이트를 통해 수집된 뉴스기사와 소셜 빅데이터 등을 바탕으로 고객의 라이프스타일 등을 모니터링할 수 있고 은행 외부의 특허와 기술인증 정보 등을 수집해 기술금융마케팅에 활용할 수 있다.

또한 빅인사이트를 통해 수집·분석한 데이터는 부도차주의 패턴을 분석하고, 부도예측에 도움을 주는 시스템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은행의 구성원이 빅인사이트를 통해 빅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고, 자기가 원하는 정보를 얻을 수 있다”며 “고객 마케팅, 상품 개발, 프로세스 개선, 리스크 관리 등 은행 전 부분에 있도록 활용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관련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