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애린 "내가 금수저? 단지 유복하게 자랐을 뿐"

김유림 기자 | 2017.09.13 15:53
나인뮤지스 출신 이유애린이 자신의 금수저설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2일 오후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이유애린이 출연해 자신의 '금수저'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이날 이유애린은 "금수저의 기준을 모르겠다. 금수저는 기업의 자제정도 되야 하는 것 아니냐"며 "나는 금수저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아버지가 로펌 대표라는 소문과 인터넷에 떠도는 슈퍼카 사진에 대해 이유애린은 "아버지는 로펌대표가 아니다. 사업을 하신다"며 "슈퍼카는 한 대는 내 소유가 맞고, 한 대는 친구의 차를 빌려서 잠깐 탔던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본인이 SNS에 사진을 올려 화제가 됐던 5000만원대 명품 시계 소유 의혹에 대해선 "나는 명품을 잘 모른다. 시계 주인은 어머니"라며 "어머니가 시계와 가방을 좋아하신다. 이렇게 화제가 될 줄 몰랐다"고 언급했다.

이유애린은 "예쁘게 자라게 해주셔서 부모님께 감사하다. 별 탈 없이 꽃길만 걷게 해주셨다"며 "하지만 저의 노력으로 가수가 되었고, 그런 부분에 있어서 오해는 없었으면 좋겠다"고 마무리했다.

사진. 이유애린 인스타그램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관련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