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우러스 미사일, 최초 실사격 성공… '킬체인 방위' 핵심 전력

장영락 기자 | 2017.09.13 14:03
타우러스 미사일 비행 모습. /사진=공군 제공


공군이 타우러스 최초 실사격에 성공했다. 공군은 방위사업청과 함께 장거리 공대지 유도미사일 타우러스(TAURUS)의 최초 실사격에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공군에 따르면 12일 F-15K 전투기가 서해 상공에서 타우러스를 발사했다. 미사일은 약 400㎞를 자체항법으로 비행한 후, 목표지점인 직도사격장 표적을 명중시켰다. 공군은 타우러스 발사 시험 성공으로 적 도발에 대한 대응능력과 핵심시설·전략목표에 대한 원거리 정밀타격능력을 확인했다고 평가했다.

타우러스 미사일은 적의 가상 위협지역 내 핵심시설을 타격해야 하는 상황에서 미리 설치된 장애물을 피해 저고도로 고속 순항비행한 후 목표물을 정확히 타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실사격은 F-15K 전투기와 타우러스 미사일 간 체계통합 점검 일환으로 진행됐다. 전투기와 미사일의 안전 분리 확인과 타우러스 성능시험을 위해 시행됐으며, 안전을 고려해 실제 성능과 동일하지만 폭발성이 없는 비활성탄(INERT)을 사용했다.

공군은 민간어선 등 시민 안전을 위해 최소 안전보장구역을 설정하고 해경·해군과의 협조를 통해 사전에 해상소개 후 실사격을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타우러스는 길이 5.1m(날개폭 2m)에 전체 중량은 1400㎏이며 탄두 무게는 480㎏이다. 약 40m의 저고도 비행이 가능하며 적 레이더망을 회피하는 스텔스 기능도 갖추고 있어 북한의 촘촘한 방공망을 뚫을 수 있다.

타우러스에는 군용 위성항법장치(GPS)가 장착돼 전파교란 상황에서도 목표물 반경 3m 이내로 정확한 타격이 가능하며 3m 두께의 철근콘크리트를 관통할 수 있어 '벙커버스터'라고도 불린다.

최대 사거리가 500㎞에 달해 대전 상공에서 발사해도 평양의 북한군 주요시설 타격이 가능하다. 휴전선 인근에서 발사하면 북한의 영변 핵발전소나 풍계리 핵 실험장, 동창리 미사일 기지 등을 정밀 타격할 수 있다.

이같은 특징 때문에 타우러스는 북한이 핵도발 징후를 보일 때 핵·미사일 핵심 기지를 선제 타격한다는 한국의 공격형 방위시스템인 '킬체인'(Kill Chain)에 맞는 핵심 전력으로 평가받는다. 타우러스는 지난해 12월 10여발이 전력화됐다. 공군과 방사청은 2018년 말까지 나머지 물량인 250여발을 순차 도입할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관련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