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꾼' 김경록, 황혜영 웨딩드레스 모습에 반해… "정말 예쁘다"

김유림 기자 | 2017.09.13 13:50
방송인 황혜영 남편 김경록이 아내의 웨딩드레스 입은 모습에 눈을 떼지 못했다.


최근 진행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싱글 와이프' 촬영에서 황혜영은 '아내 데이(DAY)'를 맞아 절친들과 일본의 섬 오키나와로 여행을 떠났다.

황혜영은 이번 촬영에서 웨딩플래너, 메이크업 아티스트인 친구들과 함께 '100% 셀프' 우정 화보 촬영에 나섰다. 이들은 메이크업, 의상, 촬영 콘셉트까지 직접 준비해 남다른 열정을 보였다.

또한 석양이 지는 오키나와 바다를 배경으로 웨딩은 물론 미국 드라마 '섹스 앤 더 시티' 등의 콘셉트 촬영을 소화했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황혜영의 남편 김경록은 결혼 후 오랜만에 웨딩드레스를 입은 아내의 모습에 "정말 예쁘다"며 눈을 떼지 못했다.

더불어 황혜영은 "아이들이 고등학교 3학년이 되면 내 나이가 환갑"이라며 늦깎이 엄마의 고충을 털어놨다는 후문이다.

한편 아름다운 오키나와의 석양과 '빙구 시스터즈'의 셀프 우정 화보는 오늘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싱글와이프'에서 공개된다.

사진. SBS '싱글 와이프'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관련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