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충제 초과 검출 '맑은계란'… 식약처, 전량 회수·폐기

김설아 기자 | 2017.09.13 14:08

살충제 계란/사진=머니투데이DB


살충제 계란이 또 발견돼 정부가 해당 농장에 있는 계란을 전량 폐기 조치에 나섰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농림축산식품부는 유통 계란 중 살충제가 초과 검출된 제품을 회수·폐기 조치한다고 13일 밝혔다. 대상 제품은 경기도 여주 안병호 농장에서 생산한 '맑은 계란'으로, 유통기한이 9월 28일인 제품이다.

이 달걀에서는 비펜트린이 기준을 4배 초과해 검출됐다.

식약처는 회수 대상 달걀을 구매한 경우 판매처나 구입처에 반품해 줄 것을 당부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