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8월 고용시장 ‘맑음’… 전남은 ‘흐림’

광주=이재호 기자 | 2017.09.13 11:01
지난달 광주지역 고용시장은 맑은 반면 전남은 흐린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호남통계청이 내놓은 ‘2017년 8월 광주전남 고용동향’에 따르면 광주 고용률은 59.3%로 전년동월대비 1.1%포인트 상승했다. 취업자는 75만7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만6000명 증가(2.1%)했다. 

산업별로 전년동월대비 광공업(2만명, 19.6%),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1만명, 3.4%), 농림어업(1000명, 3.9%)은 증가하고, 도소매·음식숙박업(7000명, -3.7%), 전기·운수·통신·금융업(6000명, -7.5%), 건설업(2000명, -2.3%)은 감소했다.

실업률은 2.7%로 전년동월대비 0.7%포인트 하락했고, 실업자는 2만1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5000명 감소(-20.5%)했다.

전남지역 고용률은 61.5%로 전년동월대비 2.0%포인트 하락했다. 취업자는 92만8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3만명 감소(-3.1%)했다.

산업별로 전년동월대비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2만명, 7.4%)은 증가하고, 광공업(1만8000명, -16.6%), 농림어업(1만4000명, -6.0%), 전기·운수·통신·금융업(1만4000명, -14.8%), 도소매·음식숙박업(4000명, -1.9%),건설업(1000명, -1.4%)은 감소했다.

실업률은 3.0%로 전년동월대비 0.3%포인트 상승했고, 실업자는 2만9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3000명 증가(10.0%)한 것으로 나타났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